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WC 현장 STAR] '드리블 3회' 황희찬, 패배 속 분투했던 수비진 흔들기

[인터풋볼=니즈니(러시아)] 정지훈 기자= 대한민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서 아쉽게 패배한 가운데 황희찬이 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 골을 헌납하며 0-1로 패했다.

선발로 출전한 선수 중 막내였던 황희찬은 4-3-3 포메이션의 오른쪽 윙 포워드로 출전했다. 황희찬은 김신욱, 손흥민과 공격을 주도했다. 당초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 것이 예상됐으나, 신태용 감독의 선택은 4-3-3이었다.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황희찬은 이날 5번의 드리블 중 3번의 드리블을 성공시키며 스웨덴의 수비를 흔들었다. 공격 시 황희찬은 대한민국의 주포 손흥민에게 더 많은 찬스가 오도록 수비진을 흔드는 역할을 맡았다. 탄탄한 체구를 자랑하는 유럽 대표팀의 풀백과 몸싸움을 하면서도 경합을 피하지 않았다.

황희찬은 수비가담에도 적극적으로 임했고, 미드필드 지역까지 내려와 공을 직접 탈취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결정적인 헤딩 기회를 얻어냈다. 황희찬은 침투 끝에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로 연결했다. 공은 야속하게도 골문 옆을 지나갔지만, 한국이 보여준 공격 중 가장 매서운 순간이었다.

아쉽게 패배로 마무리했지만, 대한민국은 유럽 예선을 통과한 스웨덴을 맞아 페널티킥을 제외하곤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오늘 보여준 황희찬의 적극적인 모습이 남은 월드컵에서도 이어질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