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니즈니 현장 STAR] 단단했던 김영권, 그래서 더 아쉬운 ‘패배’

[인터풋볼=니즈니(러시아)] 정지훈 기자= 시련을 극복하며 월드컵 무대에서 인상적인 수비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결과는 패배였고, 그래서 더 아쉬움으로 남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배했다.

이번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선수는 단연 장현수와 김영권이다. 원래 수비 포지션은 계속 잘하다가도 한 번 실수하면 욕을 먹는 자리지만 두 선수는 유독 오랜 시간 비난을 받아야 했다. 이런 이유로 이번 대표팀의 중앙 수비 조합으로 두 선수가 선택됐을 때도 여론은 그리 좋지 않았다.

특히 김영권은 절치부심했다. 월드컵 최종 예선 이란전에서 ‘실언’을 해 많은 비난을 받았던 김영권이 다시 월드컵이라는 기회를 받았고,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는 각오로 스웨덴전에 임했다.

김영권은 단단했다. 파트너인 장현수가 조금 흔들릴 때도 김영권은 몸을 사리지 않으며 스웨덴의 공격을 막아냈고, 이후에도 안정적인 수비력을 과시했다. 특히 전반 17분 베리의 감각적인 패스를 그란크비스트가 받는 과정에서 김영권이 정교한 슬라이딩 태클로 걷어내며 찬스를 무산시킨 것은 압권이었다.

그러나 결과가 아쉬웠다. 한국은 후반전에 김민우가 파울을 범해 비디오 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내줬고, 결과적으로 선제골을 내주며 패배했다. 이후 김영권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으며 아쉬움을 표현했고, 워낙 단단한 모습을 보여줬기에 더 아쉬웠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