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ACL에서도 통한 '학범슨 매직'

‘학범슨 매직’의 성남은 생각보다 강했다. 일본 챔피언 감바 오사카도 무너트렸다.

성남은 3일 오후 7시 30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오사카와의 2015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F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시민구단으로 기록한 기적이었다.

성남에겐 까다로운 상대였다. 상대는 2014시즌에 J리그 출범 후 최초로 일본의 3개 대회를 석권한 오사카였다. 특히 지난 28일 일본 요코하마의 낫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후지제록스 슈퍼컵에서 우라와 레즈를 2-0으로 물리치며 일본 최강을 입증했다. 이러한 이유로 오사카는 F조 최강으로 평가 받았다.

성남은 일찍 터진 선제골로 경기르 쉽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 전반 6분 황의조가 페널티박스 내에서 수비수와 경합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었고 히카르도가 침착하게 차 넣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성남은 후반들어 황의조에 추가골에 힘입어 ACL 첫 승을 이뤄낼 수 있었다. 2015년 홈 첫 경기에서 시민구단의 기적을 일궈냈다.

성남의 모습은 지난 주와 완전히 달랐다. 수비는 끈질겼고 김두현이 중심을 이끈 허리라인은 견고했다. 1차전에서 F조 최약체로 평가받던 부리람 유나이티드에게 무기력하게 무너지던 성남의 모습이 아니었다. ‘학범슨 매직’은 일주일만에 성남을 다른 팀으로 만들었다.

성남이 이번 시즌 목표를 시민구단 최초의 ACL 우승이라 말했을 때 모두가 비웃었다. 하지만 김학범 감독의 매직은 성남의 도전을 기대하게 했다. 2014 FA컵에서 강호 FC서울을 승부차기 끝에 이기고 우승하던 ‘기적’을 다시 한 번 이뤄낼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사진제공 = 프로축구연맹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soccersjw@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공식입장]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결경·예하나·성연 3인 재계약 [공식입장]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결경·예하나·성연 3인 재계약
[★PICK] ‘프로듀스X101’ 김민규X김우석X김요한, 비주얼 甲 ‘삼김즈’ [★PICK] ‘프로듀스X101’ 김민규X김우석X김요한, 비주얼 甲 ‘삼김즈’
갓세븐, 신곡 ‘이클립스’ MV 2000만뷰 돌파…‘6월부터 월드투어 돌입’ 갓세븐, 신곡 ‘이클립스’ MV 2000만뷰 돌파…‘6월부터 월드투어 돌입’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