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코스타리카전 MOM' 래쉬포드, 훈련 중 가벼운 부상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월드컵을 앞둔 마커스 래쉬포드(2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훈련 중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다행히 월드컵 출전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3일(한국시간) “래쉬포드가 잉글랜드 대표팀 훈련 중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래쉬포드는 지난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래쉬포드의 부상은 심각하지 않으며 잉글랜드 스쿼드에서 그의 자리는 위협받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래쉬포드는 8일 월드컵을 펼쳐진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벼락같은 중거리 슛 결승골을 기록했다. 래쉬포드는 지난 유로 2016에 이어 다시 한 번 메이저 대회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

잉글랜드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벨기에, 튀니지, 파나마와 함께 G조에 편성됐다. 잉글랜드는 6월 19일 오전 3시에 튀니지와 첫 번째 경기를 치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화보] 아스트로, 1년 2개월 만에 선보이는 6인 6색 매력…“기승전결이 있는 안무를 위 [화보] 아스트로, 1년 2개월 만에 선보이는 6인 6색 매력…“기승전결이 있는 안무를 위
[화보] ‘증인’ 김향기, 스무 살 배우가 된 향기의 싱그럽고 풋풋한 매력…“‘잘 컸다’란 [화보] ‘증인’ 김향기, 스무 살 배우가 된 향기의 싱그럽고 풋풋한 매력…“‘잘 컸다’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