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헤럴드
래퍼 라이머, 북미정상회담 동시 통역한 아내 안현모에 찬사♥

 

 

안현모 인스타

 

[헤럴드POP=고명진 기자]래퍼 라이머가 아내 안현모에 찬사를 보냈다.

12일 라이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현모가 북미정상회담을 동시 통역하고 있는 화면을 캡쳐해 올리고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글을 더했다.

전 SBS 기자 출신 안현모는 12일 오전 방송된 SBS '2018 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에 출연한 안현모는 미국 CNN 보도를 동시 통역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안현모는 싱가포르 현지 특파원으로 나가 있는 CNN 북한 전문 기자 윌 리플리의 보도를 통역하며 현장 상황을 전했다. 윌 리플리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도 다녀온 CNN의 북한 전문 기자.

 

라이머 인스타

 

안현모는 지난 2017년 9월 가수 겸 음악 프로듀서인 기획사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약 5개월의 교제 끝에 비공개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됐다.

안현모는 대원외고,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거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 과정을 밟은 재원.

안현모는 SBS CNBC와 SBS에서 기자 및 앵커로 활약하다가 지난 2016년 말 퇴사했다. 이후 안현모는 프리랜서 및 통역사 겸 MC로 활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