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獨 키커의 혹평, “한국, 공격력 실종-수비는 구멍...16강 무리"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독일의 ‘키커’가 한국에 대한 혹평과 함께 16강 진출을 비관적으로 내다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모의고사를 1승 1무 2패로 마무리했다.

월드컵을 코앞에 두고 거둔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였다. 권창훈, 김민재, 이근호, 김진수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제외되는 등의 악재가 겹쳤고, 여기에 평가전 성적은 본선에 대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 가운데 독일의 ‘키커’가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낮게 내다봤다. ‘키커’는 12일(한국시간) ‘언더독을 일으킬 팀과 상위권 팀’을 점검했고, 이 중 한국에 대해서 “침투력을 지닌 손흥민을 제외하고 공격력이 실종됐다. 또한, 수비 라인에는 구멍이 뚫렸다. 좋은 미드필더진을 지녔지만 조별리그에서 살아남기는 역부족이다”라며 한국을 평가했다.

‘키커’는 한국의 첫 상대 스웨덴을 “다부진 스웨덴은 때때로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으며, 어떤 상대든 어렵게 만들 수 있다. 아마도 이들은 16강에 충분히 진출할 것이다”라고 고평가 했다.

멕시코에 대해서는 “공격력으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16강에 가기 위해서 불안정한 균형을 고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국 독일에 대해서는 “실력과 정신력, 경험, 신구의 조화까지 갖춘 팀이다. 이는 우승후보로 만들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윤경식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