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툴롱컵 리뷰] ‘이강인 환상 FK골’ 한국, 스코틀랜드에 1-2 패...3전 전패+최하위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에이스’ 이강인이 환상적인 프리킥골을 터뜨렸지만 한국은 또 다시 패배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9 대표팀은 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프랑스 포쉬르메르에서 2018 툴롱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스코틀랜드에 1-2로 패배했다. 한국의 에이스 이강인은 후반 중반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렸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고, 한국은 B조 최하위를 기록했다.

[전반전] 경기 시작 8분 만에 2골 헌납, 리드 뺏긴 한국

이미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이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3-4-3 포메이션을 가동한 한국은 공격진에서 엄원상, 조영욱, 김규형이 호흡을 맞췄고, 이규혁, 이강인, 고재현, 최준이 허리에 배치됐다. 3백은 이지솔, 이재익, 조진우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민성준이 꼈다. 스코틀랜드는 버크, 미들톤, 호비, 길모어 등이 투입됐다.

한국이 경기 시작 8분 만에 두 골을 헌납했다. 전반 2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길모어가 잡아 수비수 한 명을 따돌렸고,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전반 8분에는 버크가 하프 라인 부근에서 빠르게 침투하며 찬스를 만들었고, 한국의 수비수들을 쉽게 따돌리며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한국이 반격했다. 한국은 조영욱이 계속해서 침투하며 찬스를 만들었고, 이강인이 중원에서 패스 플레이를 통해 반격했다. 그러나 몇 차례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전반은 0-2로 뒤진 채 마무리했다.

[후반전] 이강인의 환상적인 프리킥골, 그러나 패배

양 팀 모두 후반 시작과 함께 변화를 가져갔다. 한국은 박지민, 전세진을 투입했고, 스코틀랜드는 해밀턴과 와트를 투입했다. 한국이 중원에서 패스 플레이가 살아나며 찬스를 잡기 시작했고, 원터치로 패스를 주고받으며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8분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이강인이 왼발로 강하게 감았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이 후반 30분 정호진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결국 만회골을 기록했다. 해결사는 이강인이었다. 후반 31분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은 이강인이 왼발로 날카롭게 감았고, 이것이 수비벽과 골키퍼를 지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한국은 빠른 역습을 시도하며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경기는 스코틀랜드의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결과]

한국 (1): 이강인(후반 31분-FK)

스코틀랜드 (2): 길모어(전반 2분), 버크(전반 8분)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