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에이스의 책임감’ 손흥민, “나부터 반성...간절하게 준비해야 한다”

[인터풋볼=전주] 정지훈 기자= ‘에이스’ 손흥민이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부족한 것을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본인부터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6월 1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상의 스웨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 비스차에게 3골을 내주며 1-3으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스웨덴전 해법 찾기에 실패했고, 독한 예방주사를 맞았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는 단연 손흥민이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맹활약을 펼치며 세계적인 공격수로 성장하고 있고, 대표팀에서 존재감도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기대감은 높다. 월드클래스로 성장한 손흥민이 월드컵 무대에서도 기분 좋은 사고를 칠 것이라는 기대감은 엄청나다.

그러나 그만큼 에이스의 무게감은 결코 가볍지 않다. 황희찬과 투톱을 이룬 손흥민이 단 한 번의 욕심으로 인해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이후 뼈아픈 선제 실점을 내줬다. 전반 26분 문전에서 찬스를 잡은 손흥민이 자유롭게 있던 황희찬에게 패스를 주는 대신 드리블 돌파를 선택했고, 수비수를 따돌리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결과적으로 한국의 패배였다.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며 자신의 역할을 다했지만 전반에 나온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고, 에이스의 무게감은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경기 후 손흥민도 아쉬움이 가득했다. 믹스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전체적으로 수비를 열심히 하려고 했다. 그러나 3골을 내줬고, 개인적으로 많이 반성해야 한다. 수비에서 실점을 내줬다는 것은 공격수들이 공간을 내줬기 때문이다.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냉정하게 말해서 우리가 부족한 것을 잘 알고 있다. 저부터 부족했고, 반성해야 한다. 나라를 대표해서 뛰는 것인데 선수들이 간절해야 한다. 지고 있을 때 표정에서 드러나고, 속상한 것이 당연하다. 반성하겠다. 말이 아닌 실천을 해야 한다. 대표팀에 대한 애정이 개인적으로 크다고 생각한다. 선수들도 진지하고, 절실하게 준비를 했으면 좋겠다”며 대표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