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안산, 최다 관중으로 '풀 스타디움상'...부천은 ‘그린 스타디움’ 선정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KEB하나은행 K리그2 1~12라운드간의 관중 유치 성과와 그라운드 관리상태, 마케팅 성과를 평가하여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 ▲그린 스타디움(Green Stadium)상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 수상 구단을 선정, 발표하였다.

최다 유료관중을 유치한 안산 그리너스는 ‘풀 스타디움 상’에 선정되었다. 안산은 K리그2 10개 구단중 가장 많은 2,270명의 평균관중을 기록하였다. 올해로 창단 2년차를 맞은 K리그2 ‘막내’ 안산이 성공적인 모객활동으로 관중유치 1위를 기록하는 점이 눈에 띈다.

수원FC는 K리그2 구단중 작년 평균 대비 관중이 가장 많이 증가하여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따냈다. 작년보다 965명이 증가한 평균 1,972명의 팬들이 수원종합운동장을 찾고 있다.

한편, 올 시즌 K리그2 최고의 그라운드는 부천FC1995의 홈경기장 부천종합운동장이다. 올해 초 잔디 및 시설보수를 통해 새단장한 부천종합운동장은 ‘K리그 그라운드 평가인증제’를 통한 전문기관의 현장 시험평가와 K리그 선수-경기평가관 평점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부천은 시설관리주체인 부천도시공사와의 원활한 공조를 통해 최상의 그라운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선정되는 가장 팬 친화적인 '팬 프렌들리 클럽‘에는 부산 아이파크가 선정되었다. 부산은 다양한 팬 참여경험 제공은 물론 CSR(사회공헌활동)과 각종 편의시설 구비등에 심혈을 기울여, 기존 팬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하며 새로운 팬층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인방송이 주목받는 최근 트렌드를 고려하여 '아이파크 TV'로 선수와 팬들의 소통을 극대화하고, 도심지역에 실내 풋살장을 열어 유소년 보급반 운영과 연계시키는 등, 참신한 접근으로 호평을 받았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