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종합] 자존심 지킨 전북-수원, 8강 확정...K리그 ‘2팀 배출’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이 K리그의 자존심을 지키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동아시아에서는 K리그가 2팀을 배출했고, 일본과 중국이 한 팀씩 8강에 진출했다.

8강 진출의 마지막 티켓은 가시마 앤틀러스가 가져갔다. 한국 대표팀의 수문장 권순태가 풀타임 활약한 가시마는 16일 오후 9시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중국의 강호 상하이 상강에 1-2로 패배했다. 그러나 지난 1차전에서 3-1로 승리한 가시마는 합계 스코어 4-3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선제골의 몫은 상하이였다. 전반 7분 만에 헐크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가시마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42분 안자이의 패스를 받은 도이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급해진 상하이가 총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후반 36분 헐크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앞서갔다. 한 골이 더 필요한 상황. 그러나 상하이는 권순태가 지키는 가시마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결국 가시마가 8강에 진출했다.

ACL 8강 진출팀이 모두 확정됐다. 앞서 K리그의 챔피언 전북이 안방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를 2-0으로 완벽하게 제압하며 복수극을 완성했고, 합계 4-3으로 8강 진출의 티켓을 따냈다.

수원도 8강에 합류했다. 수원은 16일 오후 7시 안방인 빅버드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2차전에서 김건희의 2골, 바그닝요의 쐐기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두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여기에 권경원이 뛰고 있는 톈진 취안젠이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꺾고 8강에 합류했다.

동아시아에서는 K리그가 가장 많은 2팀을 배출했다. 반면, 서아시아에서는 카타르의 알사드, 알두하일, 이란의 페르세폴리스와 에스테그랄이 8강에 오르며 카타르와 이란이 2팀씩 배출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