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리뷰] ‘권순태 풀타임’ 가시마, 합계 4-3으로 상하이 꺾고 ‘8강 진출’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 대표팀의 수문장 권순태가 풀타임 활약한 가시마 앤틀러스가 상하이 상강 원정에서 패배했지만 합계 스코어에서 우위를 지키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가시마 앤틀러스는 16일 오후 9시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중국의 강호 상하이 상강에 1-2로 패배했다. 그러나 지난 1차전에서 3-1로 승리한 가시마는 합계 스코어 4-3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8강 진출을 노리는 양 팀이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상하이는 헐크, 우레이, 오스카, 아흐메도프 등 주축 선수들을 대거 투입했고, 원정팀 가시마 역시 권순태, 우에다, 쇼지, 스즈크 등을 투입해 승리를 노렸다.

선제골의 몫은 상하이였다. 전반 7분 만에 헐크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가시마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42분 안자이의 패스를 받은 도이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급해진 상하이가 총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후반 36분 헐크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앞서갔다. 한 골이 더 필요한 상황. 그러나 상하이는 권순태가 지키는 가시마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결국 가시마가 8강에 진출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