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STAR] 8강 티켓 안겨준 김건희, 완벽한 ‘작별 선물’

[인터풋볼=수원] 유지선 기자= 입대를 앞둔 김건희가 멀티골을 터뜨리며 수원 삼성에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행 티켓을 안겨줬다. 완벽한 작별 선물이었다.

수원은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1, 2차전 합계에서 3-1로 앞서면서 극적으로 8강행 티켓을 손에 거머쥐었다.

1차전 원정에서 0-1로 패하고 돌아온 수원은 안방에서 승리가 절실했다. 원정 득점에 실패한 탓에 울산에 실점을 내주더라도 상당히 불리해지는 상황이었다. 수원은 지난 1차전에서 ‘베테랑’ 염기훈까지 부상을 당했고, 결국 서정원 감독은 염기훈을 대신해 김건희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건희에겐 남다른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 입대를 앞두고 수원 팬들 앞에 서는 마지막 홈경기였기 때문이다. 최근 상주 상무에 합격한 김건희는 오는 28일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하며, 이후 상주 상무 유니폼을 입고 K리그1 무대를 누빈다.

이날 데얀, 바그닝요와 함께 수원의 최전방을 책임진 김건희는 거짓말처럼 득점까지 기록했다.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26분 이기제의 프리킥을 깔끔한 헤더 골로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터뜨렸고, 전반 31분에는 문전에서 트래핑 후 터닝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린 것이다.

김건희의 득점은 결국 수원에 8강행 티켓을 안겨주는 값진 선물이 됐다. 수원의 유스(매탄고) 출신으로 큰 기대를 받으며 입단했지만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던 김건희, 중요한 순간 빛을 발하며 빅버드에서 완벽한 작별 인사를 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