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POINT] 절실했던 수원, 무패 달리던 울산에 치명타

[인터풋볼=수원] 유지선 기자= 절실함으로 똘똘 뭉쳤던 수원 삼성이 12경기 무패행진을 이어오던 울산 현대에 치명타를 날렸다.

수원은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1, 2차전 합계에서 3-1로 앞서면서 극적으로 8강행 티켓을 손에 거머쥐었다.

선제골이 중요한 경기였다.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는 상황에서 선제골의 향방에 따라 수원이 추격할 힘을 얻을 수도, 울산이 수원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1차전 홈에서 1-0으로 승리를 챙긴 울산은 한 골 차로 패하더라도 득점에 성공할 경우 8강에 오를 수 있었다.

그러나 선제골은 수원의 몫이 됐다. 전반 26분 김건희가 이기제의 프리킥을 깔끔한 헤더 골로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터뜨렸고, 전반 31분 또다시 문전에서 트래핑 후 터닝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수원이 두 골 차로 리드를 잡은 것이다.

두 팀은 지난 2011년에도 토너먼트(FA컵)에서 맞붙은 적이 있었다. 당시 수원은 FA컵 준결승 1차전에서 0-2로 패했지만, 2차전에서 3-0 승리를 거두면서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결승 진출에 성공한 바 있다.

서정원 감독이 1-0의 스코어는 얼마든지 뒤집을 수 있다고 자신한 이유이기도 하다. 수원으로선 그때의 좋은 기억이 되살아나는 순간이었으며, 울산으로선 2011년의 악몽이 다시 떠오르는 순간이었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후반 13분 곽광선이 리차드를 마크하는 과정에서 울산에 페널티킥이 주어진 것이다. 그러나 신화용 골키퍼가 키커로 나선 오르샤의 슈팅을 선방했고, 후반 추가시간 바그닝요의 쐐기골까지 터지면서 결국 수원은 이날 울산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안방에서 보란 듯이 울산을 제압하고 8강행 열차에 올라탄 것이다.

K리그 팀끼리의 맞대결에서 활짝 웃은 수원, 결국 8강에 오른 K리그 팀은 전북 현대와 수원이 됐다. K리그 팀들은 지난 시즌 ACL 무대에서 고전하면서 자존심이 구겨진 바 있다. 올 시즌는 자존심 회복에 성공할 수 있을까? 전북과 수원의 도전은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