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현장리뷰] ‘김건희 멀티골’ 수원, 울산 3-0 꺾고 극적 8강행...합계 3-1

[인터풋볼=수원] 유지선 기자= 수원 삼성이 안방에서 울산 현대를 꺾고 극적으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수원은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1, 2차전 합계에서 3-1로 앞서면서 극적으로 8강행 티켓을 손에 거머쥐었다.

[선발 라인업] 수원, ‘데얀-바그닝요’ 출격...울산, 1차전과 동일한 라인업

수원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갈비뼈 부상을 당한 염기훈을 대신해 김건희와 데얀, 바그닝요가 공격을 주도하며, 이기제, 조원희, 김은선, 장호익이 중원에 자리한다. 곽광선, 매튜, 구자룡이 3백을 구축하며, 골문은 신화용이 지킨다.

이에 맞서 울산은 1차전과 동일한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토요다와 황일수가 공격의 선봉장에 서며, 오르샤와 김승준이 좌우 측면에서 공격을 돕는다. 중원은 박주호와 리차드가 지키며, 이명재, 강민수, 임종은, 김창수가 4백을 구축한다. 골키퍼 장갑은 오승훈이 낀다.

[전반전] 해결사로 나선 김건희, 멀티골로 수원 두 골차 리드

두 팀은 전반 초반 팽팽한 탐색전을 벌였다. 울산이 전반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선제골을 노려봤지만, 수원이 이내 볼 점유를 높여가며 울산 수비를 흔들었다. 수원은 전반 9분 문전 혼전 상화에서 바그닝요의 슈팅 시도와 곽광선의 슈팅으로 울산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육탄방어에 가로막혔다.

울산도 전반 14분 리차드가 측면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고, 전반 16분에는 오르샤의 프리킥이 동료에게 연결되지 않았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수원의 차지였다. 울산도 역습 기회를 활용해 호시탐탐 수원의 골문을 노렸지만, 좀처럼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수원이 팽팽한 균형을 깼다. 수원은 전반 26분 골라인 부근에서 찬 이기제의 프리킥을 김건희가 헤더 골로 마무리하면서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수원은 전반 31분 김건희가 트래핑 후 터닝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두 골 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전] PK 실축한 오르샤...8강 티켓은 결국 수원에게

울산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황일수를 빼고 한승규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울산이 좀 더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후반전에는 두 팀의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울산은 후반 12분 오르샤가 찬 날카로운 프리킥이 신화용 골키퍼의 펀칭에 가로막혔다.

이후 결정적인 변수가 등장했다. 후반 13분 곽광선이 리차드를 마크하는 과정에서 두 팔로 밀었다는 이유로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그러나 울산은 키커로 나선 오르샤의 슈팅이 신화용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히면서 득점 찬스를 놓치고 말았다.

이에 울산은 곧바로 토요다를 빼고 김인성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수원도 후반 37분 데얀 대신 전세진을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울산은 경기 막판까지 파상공세를 펼쳤다. 그러나 후반 46분 바그닝요가 쐐기골을 터뜨렸고, 경기는 결국 수원의 3-0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수원 삼성 (3): 김건희(전반 26분, 전반 31분) 바그닝요(후반 46분)
울산 현대 (0)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