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아자르 지우개’ 에레라, “첼시? 아자르만 막으면 돼”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아자르만 따라다녔는데 내가 주인공이 됐다.” 첼시와의 FA컵 결승전을 앞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레라가 과거 첼시전 승리를 회상했다.

맨유는 오는 20일 오전 1시 15분(한국시간)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첼시와 2017-18 잉글랜드 FA컵 결승전을 치른다. 두 팀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맞대결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번 FA컵 결승전은 이번 시즌 두 팀의 마지막 자존심 대결이다.

맨유와 첼시가 지난해 4월에 맞붙은 대결은 큰 관심을 끌었다. 그 경기서 맨유의 미드필더 안데르 에레라(26)는 눈부신 활약을 보였고, 맨유는 홈에서 첼시를 가볍게 무너뜨렸다.

에레라는 그 경기서 에당 아자르를 전담 마크했다. 에레라는 경기 내내 첼시 전술의 핵심인 아자르만 따라다녔고, 맨유는 아자르가 꽁꽁 막힌 첼시를 상대로 2-0 완승을 거뒀다. 당시 에레라는 팀의 두 번째골까지 넣으며 MOM(맨 오브 더 매치)으로 선정됐다.

에레라는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며 다가오는 첼시와의 FA컵 결승에 나서는 다짐을 밝혔다. 에레라는 영국의 축구 전문 팟캐스트인 ‘플레이어 FM’을 통해 16일 “첼시의 공격은 아자르가 핵심이다. 아자르를 막고 싶다면 우리의 모든 걸 끌어내야 한다”며 말을 꺼냈다.

에레라는 “(지난해 4월 첼시전 승리는) 내가 아자르를 맨 마킹했는데 결국 MOM이 됐다. 당시 린가드, 래시포드, 펠라이니, 포그바가 앞에서부터 잘 막아줬기 때문에 아자르에게 공이 오지 않았다. 그래서 내가 아자르를 막을 수 있었다”며 동료들의 활약 덕분에 자신이 빛났다고 전했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마지막 공식 경기인 FA컵 결승전에서 맨유와 첼시의 대결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두 팀의 대결 외에 에레라와 아자르의 대결도 다시 한 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화보] 아스트로, 1년 2개월 만에 선보이는 6인 6색 매력…“기승전결이 있는 안무를 위 [화보] 아스트로, 1년 2개월 만에 선보이는 6인 6색 매력…“기승전결이 있는 안무를 위
[화보] ‘증인’ 김향기, 스무 살 배우가 된 향기의 싱그럽고 풋풋한 매력…“‘잘 컸다’란 [화보] ‘증인’ 김향기, 스무 살 배우가 된 향기의 싱그럽고 풋풋한 매력…“‘잘 컸다’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