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현장리뷰] ‘로페즈-이재성 골’ 전북, 안방서 부리람 2-0 제압...복수+8강 진출

[인터풋볼=전주] 정지훈 기자= ‘K리그 최강의 클럽’ 전북 현대가 안방에서 완벽한 승리를 따내며 ‘복수극’을 완성했고, 8강행 티켓을 자력으로 따냈다.

전북 현대는 15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부리람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합계 스코어 4-3으로 역전극을 완성했고, 8강 티켓을 따냈다.

[출사표] 최강희 감독, “원정에서 진 것은 큰 의미가 없다”

전북 최강희 감독: “지난 원정경기에서 패배했지만 ACL 토너먼트는 90분을 나눠서 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원정에서 진 것은 큰 의미가 없다. 2차전은 전력을 총 동원해서 반드시 이기는 경기를 해야 한다. 항상 홈에서는 어떤 팀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 선수들을 믿고 내일 반드시 이겨서 8강에 진출하도록 하겠다.”

전북 이재성: “선수들도 내일 2차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인지하고 있고 포항전에 쉬면서 체력을 아낀 만큼 내일 경기에서 꼭 승리해 8강 진출에 성공하도록 하겠다.”

[선발명단] ‘역전극’ 노리는 전북, 김신욱-로페즈-이재성 선발 출격

전북이 올 시즌 처음으로 2연패를 기록했다. 부리람에서 주축 선수들의 체력 문제를 노출한 전북은 지난 주말 포항 스틸러스와 리그 경기에서 확실한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했지만 0-3 완패를 당했다.

이제는 반전이 필요한 시기. 최강희 감독은 부리람과 2차전에서 총력전을 펼쳤다. 4-1-4-1 포메이션을 가동한 전북은 최전방 김신욱을 중심으로 2선에 로페즈, 이재성, 임선영, 이승기를 투입해 공격을 전개했고, 신형민이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은 최철순, 홍정호, 최보경, 이용이 투입됐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원정팀 부리람 역시 디오고, 유준수, 실바, 투네스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했다.

[전반전] 로페즈의 선제골, 파상공세를 펼치는 전북

역전극을 노리는 전북이 경기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다. 전반 4분 로페즈의 슈팅으로 포문은 연 전북이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0분 신형민의 롱패스를 로페즈가 잡았고,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슈팅을 때렸지만 막혔다. 전북이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3분 문전에서 김신욱이 이승기의 패스를 주고받았고,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진 찬스에서 이재성이 내준 것을 김신욱이 논스톱으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선방에 막혔다.

결국 전북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7분 오른쪽 측면 이용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머리로 내줬고, 이것을 로페즈가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이 추가골 찬스를 놓쳤다. 전반 26분 이승기의 패스를 받은 임선영이 감각적인 패스를 내줬고, 이재성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진 임선영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전북이 압도적인 승리를 위해 계속해서 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29분 좌측에서 이재성의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임선영이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북은 김신욱, 이재성, 로페즈를 중심으로 찬스를 만들었지만 득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부리람은 전반 42분 엑칼루크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전반전은 1-0으로 전북이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전] 이재성의 추가골, 전북의 완승

후반 2분 이승기가 감각적인 턴 동작에 이은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 후반 4분 로페즈, 후반 6분 김신욱이 연달아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전북이 날카로운 역습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7분 이재성의 정교한 롱 패스를 받은 로페즈가 침투 이후 반대편을 보고 때렸지만 살짝 빗나갔다.

부리람이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후반 12분 수파초크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찬스를 잡았다. 후반 13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실바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살짝 벗어났다. 이어 전북은 후반 16분 이승기의 슈팅으로 반격했다.

전북도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20분 이승기를 대신해 이동국을 투입하며 투톱 카드를 꺼내 들었다. 전북이 계속해서 찬스를 잡았다. 후반 28분 중원에서 연결된 볼을 이동국이 머리로 연결했고, 이것을 김신욱이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문을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위기도 있었다. 부리람은 날카로운 역습으로 찬스를 만들었고, 후반 29분에는 유준수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송범근의 선방에 막혔다. 전북이 반격했다. 후반 31분 최철순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결국 전북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후반 39분 이재성이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추가골을 만들었고, 경기의 승자는 전북이었다.

[경기결과]

전북 현대 (2): 로페즈(전반 17분), 이재성(후반 39분)

부리람 유나이티드 (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