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WC 명단발표] ‘부상 속출’ 신태용호, 월드컵 28인 명단 확정...손흥민-이청용-이승우 발탁

 

[인터풋볼=서울시청] 정지훈 기자= 결국 신태용 감독의 선택은 28인이었다. 부상자가 속출하며 최종 명단 확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월드컵 명단을 발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할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당초에는 23명의 최종 명단이 발표될 예정이었지만 최근 부상자가 속출하면서 어려움이 생겼고, 결국 28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한 마디로 부상 악령. 월드컵 명단 발표를 앞둔 신태용 감독의 최대 고민은 부상자 속출이었다. 이미 주전 수비수였던 김진수, 김민재가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 베테랑 측면 미드필더 염기훈 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이런 이유로 월드컵을 앞두고 최종 명단을 빠르게 발표해 조직력을 키우는데 집중하고자 했던 신태용 감독의 계획에 차질이 생겼고, 결국 방향을 바꿔 28명의 명단을 먼저 발표했다. 최종 명단은 국내에서 열리는 두 번의 평가전이후 발표될 전망이다.

28명의 출전 명단을 발표한 신태용 감독은 “부상 선수 속출하면서 5명이 플러스 알파로 선정됐다. 김민재, 염기훈은 35인의 명단에도 포함시키지 못했다. 짧게는 4주 길게는 6주의 회복 기간이 필요하지만, 보고 받은 바에 따르면 8주에서 10주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는 최종 보고가 올라와 명단에서 제외하게 됐다”며 28명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신태용 감독은 “당초 구상하던 멤버들이 합류하지 못하게 되면서 변화가 생겼다. 오반석, 문선민, 이승우까지 포함됐다. 가장 힘든 부분은 수비라인이라고 생각한다. K리그, J리그와 C리그를 주시했고, 최종 확정했다. 이 선수들이 모두 월드컵에 함께하는 건 아니다. 국내 평가전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23인을 추려 출국할 것이다. 이승우와 오반석, 문선민이 짧은 시간이지만,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월드컵에 함께할 수 있다”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일단 예상했던 주축 선수들은 모두 포함됐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과 ‘캡틴’ 기성용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이밖에도 유럽 무대에서 뛰는 황희찬, 권창훈이 무난하게 명단에 올랐다. 또한, 그동안 대표팀에서 주축으로 활약했던 이근호, 이재성, 김신욱, 구자철, 장현수 등도 무리 없이 포함됐다.

소속팀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청용도 발탁됐다. 명단 발표를 앞둔 신태용 감독은 “어떻게 하면 상대를 이길 수 있을지만 생각한다. 소속팀에서 뛰지 못하고, 컨디션이 좋지 않더라도 제가 판단해 필요한 선수라면 뽑을 수도 있다. 이청용의 발탁 가능성은 반반이다”며 이청용의 발탁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는데 결국 이청용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유는 분명하다. 베테랑 염기훈이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이 어려워진 가운데 2010년과 2014년 두 번의 월드컵을 경험한 이청용이 필요했다. 특히 이청용은 현 신태용호 선수들에게서 강한 믿음을 얻고 있는 선수고, 측면과 공격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분명 매력적인 카드였다.

깜짝 발표도 있었다. 바로 이승우. 한국 축구의 미래라 불리는 이승우는 이번 시즌 이탈리아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고, 시즌 막판 출전 기회를 받으며 신태용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5월 28일 온두라스(대구), 6월 1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전주)에서 두 번의 평가전을 치르고, 6월 3일 오스트리아로 출국한다. 이후 두 번의 마지막 평가전을 치른 후 러시아에 입성한다. 최종 명단 제출은 6월 4일이다.

마지막으로 신태용 감독은 국민들의 성원을 당부하면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언론이나 국민들의 댓글을 보면 비관적이 이야기도 많다. 그러나 비관적인 말씀을 극복하기 위해서 코칭스태프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 3전 전패보다 전승을 할 수 있게끔 도와주셨으면 감사하겠다. 통쾌한 반란을 일으키고 돌아오고 싶다”고 전했다.

# 신태용, 월드컵 명단(28명)

GK(3명):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조현우(대구FC)

DF(12명):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정승현(사간 도스), 윤영선(성남FC), 김민우(상주 상무), 권경원(톈진 취안젠), 장현수(FC도쿄), 오반석(제주 유나이티드), 홍철(상주 상무), 박주호(울산 현대), 고요한(FC서울), 이용(전북 현대), 김진수(전북 현대)

MF(9명): 기성용(스완지 시티), 정우영(빗셀 고베), 주세종(아산 무궁화), 권창훈(디종FCO), 이재성(전북 현대),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FW(4명):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현대), 이근호(강원FC),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예비명단(7명):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최철순(전북 현대), 손준호(전북 현대), 이명주(아산 무궁화), 이창민(제주 유나이티드), 지동원(다름슈타트), 석현준(트루아)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