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WC 기자회견] 신태용 감독, "분석 또 분석,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종합)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솔직하게 상대의 신상까지 다 털고 있다. 월드컵을 갈 때는 선수들에게 상대 선수들의 장단점을 모두 알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특징을 파악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잘 준비를 하고 있고,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2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드컵에 대한 출사표를 던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신태용 감독은 "3월 유럽 원정을 다녀온 후 코칭스태프는 예비 명단을 만들기 위해 중국, 일본, K리그 등 많은 선수들을 체크했다. 레이더망에 걸린 선수들은 모두 체크했다. 스페인 코치들은 한국에 있다가 다시 유럽으로 갔고, 유럽에서 활약하는 스웨덴, 멕시코, 독일 선수들을 체크하며 분석하고 있다. 한국에 오면 업무 보고를 받고 여러 가지를 공유할 것이다. 가장 많이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은 부상자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서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F조에서 만난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18일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르고, 이후 멕시코(24일), 독일(27일)을 차례로 상대하며 최우선 목표인 16강 진출을 노린다.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과 멕시코를 중점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독일은 1,2차전 이후 판단을 내려야 한다. 상황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 스웨덴, 멕시코는 코칭스태프 모두가 분석을 하며 공유하고 있다. 솔직하게 신상까지 다 털고 있다. 월드컵을 갈 때는 선수들에게 상대 선수들의 장단점을 모두 알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특징을 파악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철저하게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종 명단 발표는 14일이다. 신태용 감독은 14일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월드컵 최종 명단을 발표하고, 같은 날 FIFA에 35명의 예비 명단을 제출한다. 이후 21일 대표팀 선수들을 소집하고, 국내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 후 오스트리아로 넘어가 마지막 두 번의 평가전을 치른다.

신태용 감독은 "사실 상당히 고민을 하고 있다. 14일 발표할 때 결정할 것이다. 여러 이유가 있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정확하게 어떻게 하겠다고 발표할 것은 없다. 3월 소집 명단과는 바뀔 수 있다"고 답했다.

[신태용 감독 전문]

-월드컵을 앞둔 브리핑

3월 유럽 원정을 다녀온 후 코칭스태프는 몇몇 부상 선수들과 컨디션이 좋지 않은 선수들을 체크했고, 예비 명단을 만들기 위해 중국, 일본, K리그 등 많은 선수들을 체크했다. 레이더망에 걸린 선수들은 모두 체크했다. 스페인 코치들은 한국에 있다가 다시 유럽으로 갔고, 상대 선수들을 분석하고 있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스웨덴, 멕시코, 독일 선수들을 체크하며 분석하고 있다. 한국에 오면 업무 보고를 받고 여러 가지를 공유할 것이다. 가장 많이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은 부상자다.

-최종 명단 발표

사실 상당히 고민을 하고 있다. 14일 발표할 때 결정할 것이다. 여러 이유가 있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정확하게 어떻게 하겠다고 발표할 것은 없다. 3월 소집 명단과는 바뀔 수 있다.

-스페인 코치들과 분석관

스페인 코치들은 레알 마드리드 등 유럽에서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상대 분석에 대해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분석관 중에 전문적으로 컴퓨터를 활용할 수 있는 분들이 있다. 스페인 코치 두 분이 분석관과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만들고 있다.

-이동국과 이청용의 발탁

이동국 선수가 나이는 있지만 경기는 상당히 잘하고 있고, 골을 많이 넣고 있다. 그러나 이동국과는 우즈베키스탄전 이후 이야기한 것도 있고, 동국이도 이제는 후배들을 위해 물러나가는 것이 좋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동국에게도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월드컵에 가서 좋은 찬스에서 골을 못 넣었을 때는 상황이 안 좋아질 수도 있다. 지금 상황에서 이동국은 월드컵에 가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이청용은 최근 출전을 하고 있는데 가능성은 50대50이다.

-김진수 부상

김진수는 현재 워킹을 하고 있는 정도다. 재활을 하고 있다. 명단 발표까지는 힘들 수도 있다. 다만 유럽에 출발할 때는 몸 상태가 올라올 수도 있다. 김진수를 비롯한 부상자들 때문에 23명 이상으로 명단을 발표할 수도 있다. 컨디션과 부상을 체크해야 하기 때문에 더 많은 선수를 뽑을 수도 있다. 김진수는 지켜봐야 한다. 냉정하게 이야기하면 50%의 확률이다. 만약 회복하지 못한다면 대체자를 찾아야 한다.

-월드컵을 앞두고 보완해야 할 점

스웨덴과 멕시코를 중점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독일은 1,2차전 이후 판단을 내려야 한다. 상황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 스웨덴, 멕시코는 코칭스태프 모두가 분석을 하며 공유하고 있다. 솔직하게 신상까지 다 털고 있다. 월드컵을 갈 때는 선수들에게 상대 선수들의 장단점을 모두 알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특징을 파악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잘 준비를 하고 있다.

-일본을 두 차례 다녀왔는데 느낌

김진수가 다치면서 윤석영을 확인하려고 다녀왔다. 홍정호가 유럽 원정에서 크게 올라오지 않았다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정승현도 체크를 했다. 직접 눈으로 확인을 했다. 일본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 김승규, 김진현 등 모든 선수들을 체크했다.

-월드컵에서 바뀌는 점

잔디가 하이브리드로 바뀐다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 조금 딱딱하다는 느낌이지만 큰 문제는 없다. 경기력도 문제는 없다. 다만 비디오 판독이 월드컵에서 시행되는데 K리그 선수들은 전반적으로 잘 적응됐다. 유럽이나 J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인지를 하지 못할 수 있는데 교육을 할 것이다. 헤드셋도 도입되는데 대구에서 열리는 온두라스전부터 테스트를 할 것이다. 철저하게 잘 준비하고 있다.

-국내파, 해외파와 이질감

현 대표팀에서는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 수비는 K리그, 공격은 유럽파. 문제의 소지가 없다. 한 팀으로 잘 움직임이고 있고, 선수들도 소통을 잘하고 있다.

-전북 수비수들의 무실점

전북 선수들이 무실점 경기를 하다보면 보이지 않게 힘을 받는다. 전북 같은 경우도 무실점을 하다 보니 자신감이 생겼고, 전체가 힘이 생긴 것 같다. 제 입장에서는 고맙게 생각한다. 그 선수들이 대표팀 수비의 중심이기 때문에 좋은 일이고, 도움이 된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의 핸드폰 반납

그런 생각은 1%도 해보지 않았다. 우리는 장시간 해외에 나가 있어야 한다. 여자 컬링 대표팀이 핸드폰 반납 하나 때문에 좋은 성적을 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대표팀 선수들은 오스트리아, 러시아에 장기간 생활을 해야 한다. 일상생활을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요새 선수들은 감독보다 핸드폰을 더 사랑한다. SNS를 통해 소통을 활발하게 한다. 월드컵 기간 동안 핸드폰을 반납하는 것은 성인이기 때문에 말도 안 된다. 다만 SNS는 하지 않도록 지시할 것이다.

-신태용의 고민

가장 큰 고민은 부상 선수다. 김진수와 몇몇 선수들의 부상과 컨디션 저하가 가장 걱정된다. 오늘 신문에 손흥민의 득점포가 멈췄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선수들의 컨디션이 다운될까봐 걱정이다. 컨디션을 끌러올려서 월드컵에 가는 것이 중요하다. 최고의 컨디션으로 가야 승리를 볼 수 있다.

-최종 명단 발표할 때 중점두는 것은?

일반 팬들이 보실 때 저 선수는 잘하는데 왜 안뽑지? 이런 생각을 하실 수도 있다. 지연, 학연은 1%도 없다. 가장 염려하는 것은 스웨덴과 붙었을 때 그 선수들을 어떻게 이길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 상대를 이길 수 있다면 소속팀에서 컨디션이 좋지않더라도 선수들을 뽑을 수 있다. 

-수비가 좋지 않다는 평가

지금까지 나온 평가들이 맞다. 현 대표팀을 볼 때 그런 이야기들이 나올 수 있다. 제가 감독을 맡고 수비 조직을 맞출 시간이 별로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5월 20일부터 소집을 해서 훈련을 한다면 시간적인 여유가 있다. 개인 능력도 중요하지만 수비는 조직력이 중요하다. 완성도를 높이겠다.

-월드컵을 앞둔 상황에서 분위기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

팀이 좋은 성적을 내려면 '원팀'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감독인 저부터 희생을 해야 한다. 때로는 감독이라는 위치를 내려 놓고 선수들에게 다가가야 한다. 성남 시절 성적을 낼 때 그런 노하우가 있다. 경기를 뛰지 못하는 선수들과 스킨십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팀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심리적으로 선수들을 다독여서 월드컵까지 가겠다. 스스로 믿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도 잘 따라올 것이다.

-최약체인 한국, 체력 문제와 심리적인 부담감

어차피 나가봤자 3패다라는 말을 하시는 분도 있다. 그러나 축구를 사랑하는 팬들이 우리 대표팀이 나가서 3패를 하는 것을 바라지는 않을 것이다. 3패든, 전승이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신다. 3승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언론에서 선수들의 사기를 올려줬으면 좋겠다. 이왕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끝날 때까지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월드컵까지 4번의 평가전이 있는데 여러 가지를 고민하고 있다. 팬들도 힘을 실어주셨으면 좋겠다. 그래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시즌을 마치고 오기 때문에 체력전인 문제가 있다. 훈련을 똑같이 할 수 없는 부분이다. 고민이 있다. 여러 가지를 생각해서 준비하겠다. 컨디션 조절이 중요하다. 어렵지만 노력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