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POINT] 2년 만에 막내린 황선홍 체제, 강철 코치도 떠난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씁쓸하면서도 아쉬움이 가득한 퇴장이다. 지난 2016년 엄청난 기대를 받으며 FC서울의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이 약 2년 만에 성적 부진으로 팀을 떠나게 됐다. 황선홍 감독과 함께 영광의 시간을 보냈던 강철 수석코치도 서울을 떠나면서 황선홍 감독 체제는 막을 내린다.

FC서울은 30일 오후 9시 보도 자료를 통해 “FC서울 황선홍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황선홍 감독이 팀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29일(일) 구단에 사의를 밝혀왔고, 이에 FC서울은 고심 끝에 황선홍 감독의 뜻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며 황선홍 감독의 자진 사퇴를 발표했다.

황선홍 감독이 자진 사퇴한 이유는 성적 부진이었다. 지난 시즌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지 못해 많은 비난을 받았던 황선홍 감독이 이번 시즌 과감한 리빌딩을 선택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성적은 바닥이었다. 결국 서울 팬들은 ‘황새 아웃’을 외치며 황선홍 감독의 경질을 주장했고, 황선홍 감독은 자진 사임을 선택했다.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지난 2016년 6월 중국 무대로 떠난 최용수 감독 후임으로 서울의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은 첫 시즌부터 극적인 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많은 기대를 받았다. 특히 포항 스틸러스 시절 더블 우승 등 좋은 지도력을 발휘했기 때문에 기대감은 더 컸다.

그러나 두 번째 시즌부터 문제가 생겼다. 시즌 초반부터 부진에 빠지며 아쉬움을 남겼고, 결과적으로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지 못했다. 이에 황선홍 감독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데얀, 윤일록, 오스마르, 김치우 등과 결별하며 과감한 리빌딩을 선택했지만 대체자로 영입된 에반드로, 안델손, 김성준, 정현철 등의 활약은 인상적이지 않았고, 성적은 더 바닥으로 향했다.

서울 팬들은 ‘황새 아웃’을 외쳤다. 이에 황선홍 감독은 반전을 다짐하며 좋은 경기력을 약속했지만 최근 2경기에서 승리를 따내지 못했고, 특히 반드시 이겨야 했던 전남과 상주를 잡지 못한 것이 크게 작용했다. 결과적으로 황선홍 감독은 자진 사임을 선택하며 약 2년 만에 서울과 결별했다.

2년 만에 황선홍 체제는 막을 내렸다. 부산과 포항 시절부터 함께 했던 강철 코치도 황선홍 감독과 함께 팀을 떠나게 됐고, 서울은 남은 시즌 이을용 감독 대행 체제로 팀을 꾸린다. 서울 팬들은 서울을 발전시킬 새로운 감독을 원하고 있지만 구단은 현재의 팀을 잘 파악하고 있는 이을용 2군 코치에게 팀을 맡기며 팀 안정화를 택했다.

이에 대해 서울은 “황선홍 감독이 어제 자진 사임 의사를 밝혔다. 구단도 이를 받아들였고, 남은 시즌은 이을용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팀을 이끈다. 강철 수석코치도 감독님과 함께 팀을 떠난다. 다만 윤희준 코치와 김일진 코치는 남아 팀 안정화에 중점을 둔다”고 밝혔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no image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윤균상 누명 위기에 구원 투수 등판 예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