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JS컵 기자회견] 모로코 감독, “패배는 공평한 결과...엄원상-민성준 인상적”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후반 들어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한국의 두터운 수비를 뚫지 못하며 아쉽게 패배한 마크 와테 감독이 한국 대표팀 경기력을 칭찬하며 공평한 결과였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19 축구 대표팀은 18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수원 JS컵 U-19 국제청소년축구대회(이하 JS컵) 모로코와 1차전에서 수비수 김현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대회 첫 경기에서 아쉽게 패배한 모로코의 마크 와테 감독은 “저희 팀 경우에는 이 멤버로 경기를 치르는 것이 처음이다. 19세보다 18세가 더 많은 선수단이다. 어린 팀이어서 걱정했지만 선수들이 잘해줬다. 한국 같은 강팀과 경기를 했다는 것이 도움이 됐을 것이다. 찬스가 많이 나왔기 때문에 관중들도 즐거웠을 것이다. 경기에서 패배했지만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 됐을 것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크 와테 감독은 “아쉽지만 경기에서 패배한 것은 공평하다. 한국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특히 왼쪽 윙어는 좋은 돌파력을 가지고 있는 퀄리티 있는 선수다”며 승리한 한국에 좋은 평가를 내렸다.

네덜란드 출신의 마크 와테 감독은 PSV 아인트호벤에서 뛰었던 박지성을 기억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마크 와테 감독은 “개인적으로 박지성 이사장을 다시 만나 즐거웠고, 영광이었다. 박지성 이사장은 네덜란드에서 뛰었다. 다시 만나 영광이었다. 초대해줘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 마크 와테 감독은 “모로코 내에서 좋은 공격력을 가지고 있는 최전방 공격수가 이번 대회에는 나오지 못했다. 그래서 측면 공격수 자카리에가 최전방에서 활약했다.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쉽지만 한국의 골키퍼 민성준이 좋은 선방을 펼쳤다”며 한국 대표팀의 골키퍼 민성준을 칭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