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정말 골프 친 과르디올라, 우승 확정에 웃으며 귀가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올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에 펩 과르디올라가 밝은 모습으로 귀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시티가 통산 5번째 1부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맨시티는 34라운드에서 토트넘을 잡으며 연패의 흐름을 끊었고, 16일 리그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안방에서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언에 0-1 패배를 당하면서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지었다.

2008년 셰이크 만수르 구단주가 팀을 인수한 이후 세 번째 EPL 우승을 차지했고, 무엇보다 5경기를 남겨두고 조기 우승을 확정하며 알렉스 퍼거슨 감독 시절 맨유가 달성했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지난 2016년 맨시티의 지휘봉을 잡은 과르디올라 감독에게도 특별했다. 지난 시즌 무관에 그쳤지만 이번 시즌에는 리그컵을 들어 올린데 이어 EPL 우승까지 차지했고, 과르디올라 감독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감독이 됐다.

하지만 당초 과르디올라 감독은 섣부른 기대감을 경계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트넘전 승리 이후 자신들의 안방에서 스스로 우승을 확정 짓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런 의지를 보여주듯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트넘전이 끝난 뒤 “맨유와 웨스트브롬전을 시청하지 않을 것이다. 안방에서 우승을 확정 짓겠다”라며 “난 아들과 골프를 칠 것”이라고 전했다.

농담처럼 들릴 수 있었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실제로 맨유와 웨스트브롬전이 열리는 시간 이 경기에 대해 신경쓰지 않기 위해 골프를 쳤고, 이를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가 확인했다. 그래도 우승을 확정지은 것에 기쁨을 숨길 수는 없었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맨시티의 우승이 확정된 후 미소와 함께 귀가했음을 전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