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그앙 리뷰] ‘화력 폭발’ PSG, 안방서 모나코 7-1 대파...‘우승 확정’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라이벌 AS모나코를 상대로 화력이 폭발한 PSG가 완벽한 승리와 함께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파리 생제르망(PSG)은 16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7-18 프랑스 리그앙 33라운드 AS모나코와 홈경기에서 7-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PSG는 11경기 무패(10승 1무)행진과 함께 승점 87점으로 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리그 조기 우승을 원하는 PSG가 총력전을 펼쳤다. PSG는 디 마리아, 카바니, 파스토레, 로 셀소, 드락슬러, 라비오, 알베스, 마르퀴뇨스, 실바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하며 승리를 노렸다. 원정팀 모나코 역시 팔카오, 로페스, 무티뉴, 파비뉴 등을 투입해 반격했다.

PSG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4분 알베스의 패스를 받은 로 셀소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PSG의 화력이 폭발했다. 전반 17분 유리의 크로스를 카바니가 타점 높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고, 전반 20분에는 카바니의 패스를 디 마리아가 마무리하며 앞서 갔다.

PSG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27분 파스토레의 크로스를 로 셀소가 마무리하며 전반에만 4골을 기록했다. 이후 모나코가 전반 38분 로페스의 만회골로 한 골을 따라 잡았다.

후반전도 PSG의 세상이었다. 후반 13분 파스토레의 스루패스를 받은 디 마리아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사실상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후 PSG는 후반 20분 디아라, 후반 30분 메우니에를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 결국 PSG는 후반 31분 팔카오의 자책골, 후반 41분 드락슬러의 골까지 묶어 대승을 거두며 우승을 확정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