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리가 STAR] ‘1G 1A+노 세리머니’, 친정팀에 보여준 이스코의 품격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친 이스코가 친정팀 말라가 앞에서 세리머니를 하지 않으며 품격을 보여줬다.

레알 마드리드는 16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말라가 에스타디오 라 로사레다에서 열린 2017-18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말라가 원정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이스코의 맹활약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레알은 6경기 무패(5승 1무)행진과 함께 승점 67점으로 리그 3위를 탈환했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올인을 선언한 레알이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호날두와 베일을 명단에서 제외한 레알은 4-3-3 포메이션을 사용했고, 공격진에서 아센시오, 벤제마, 바스케스가 호흡을 맞췄다, 중원은 이스코, 카세미루, 코바시치가 구축했고, 포백은 테오, 라모스, 바예호, 카르바할이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나바스가 꼈다. 홈팀 말라가는 이데예, 곤잘레스, 카스트로, 토레스, 히메네스 등 주축 선수들을 투입했다.

핵심 선수는 이스코였다. 이스코는 레알의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고,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레알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해결사는 이스코. 전반 29분 프리킥 찬스를 잡은 이스코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이스코는 친정팀에 대한 예우로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레알이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이번에도 이스코의 발끝에서 득점이 나왔다. 후반 18분 이스코의 패스를 받은 카세미루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레알은 후반 막판 한 골을 내줬지만 큰 의미는 없었고, 후반에 이스코를 빼고 세바요스, 마요랄까지 투입했다. 결과적으로 레알은 결과와 체력 안배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그리고 이 중심에는 이스코가 있었다. 호날두, 베일, 모드리치, 크로스가 없었지만 레알에는 이스코가 있었고,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친정팀 말라가 홈팬들 앞에서 세리머니를 하지 않으며 자신의 품격을 보여줬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