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맨유, 안방서 '꼴찌' WBA에 0-1 충격패...맨시티 우승 확정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답답한 경기력. 맨유가 안방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고,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의 조기 우승을 지켜봐야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언(WBA)과 홈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5연승이 무산되며 승점 71점에 머물렀고, 맨체스터 시티(승점 87)가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선발명단] 상승세 탄 맨유, 포그바-산체스-루카쿠 출격

맨유(4-3-3): 데 헤아(GK) - 영, 린델로프, 스몰링, 발렌시아 - 포그바, 마티치, 에레라 - 산체스, 루카쿠, 마타

WBA(4-4-2): 포스터(GK)- 깁스, 헤가지, 도슨, 니욤 - 맥클린, 브런트, 리버모어, 필립스 - 론돈, 로드리게스

[전반전] 루카쿠의 결정적인 슈팅, 선방에 막힌 맨유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은 맨유가 전반 7분 포그바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결정적인 찬스는 WBA가 먼저 잡았다. 전반 12분 론돈의 패스를 받은 리버모어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 헤아의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론돈의 헤더는 골문을 벗어났다.

맨유가 반격했다. 전반 19분 마타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루카쿠가 재빠른 턴 동작에 이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포스터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WBA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5분 맥클린의 크로스를 론돈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데 헤아를 넘지 못했다.

맨유가 찬스를 잡았다. 전반 32분 마티치, 전반 38분 포그바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결국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 로드리게스의 선제골, 맨시티 우승 확정

답답한 흐름 속에서 맨유가 후반 시작과 함께 린가드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1분 산체스의 패스를 받은 마타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벗어났고, WBA는 후반 4분 맥클린의 크로스를 론돈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후 맨유는 후반 8분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마타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고, 후반 13분에는 마르시알을 투입했다.

WBA가 반격했다. 후반 17분 론돈의 패스를 받은 로드리게스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맨유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후반 20분 마티치의 정교한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루카쿠가 날카로운 헤더로 연결했지만 포스터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이어 후반 24분에는 마타의 패스를 린가드나 날카로운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맞고 벗어났다.

WBA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볼을 마티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이것을 로드리게스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맨유가 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29분 산체스의 패스를 마르시알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았다.

맨유가 후반 30분 래쉬포드까지 투입하며 총공세를 펼쳤고, WBA는 후반 31분 크리호비악을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 WBA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35분 상대의 역습을 끊어낸 맥클린이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벗어났다. 이후 WBA는 후반 39분 스터리지까지 투입하며 승리를 지켜내기 위해 노력했다. 결국 경기는 WBA의 승리로 끝이 났고, 맨시티가 우승을 확정했다.

[경기결과]

맨유 (0):

WBA (1): 로드리게스(후반 28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