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리뷰] ‘쉽지 않은 첫 승’ 서울 이랜드, 성남과 1-1 무승부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서울 이랜드가 선제골을 지켜내지 못하면서 성남과의 홈경기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서울 이랜드는 8일 오후 5시 잠심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2 6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서울 이랜드는 첫 승 신고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이날 경기서 서울 이랜드는 유정완와 페블레스, 최오백을 앞세워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이에 맞서 성남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주현우가 공격을 주도했고, 에델, 문상윤, 박태준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홈팀 서울 이랜드가 이른 시간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10분 조재완이 박스 안에서 수비수 사이로 날카로운 슈팅을 해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일격을 당한 성남은 부리나케 반격에 나섰다. 성남은 전반 16분 박태준이 슈팅으로 응수했고, 전반 25분에는 문상윤이 회심의 슈팅을 날렸다.

결국 성남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45분 문상윤이 찬 프리킥을 연제운이 발을 뻗어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린 것이다. 팽팽한 흐름은 후반전까지 이어졌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31분 페블레스가 문전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리며 성남의 골문을 노렸고, 후반전 막바지에는 성남의 김동준 골키퍼가 앞으로 나와 공을 걷어내느 과정에서 부상으로 교체되고 말았다. 결국 양 팀 모두 추가 골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경기 결과]
서울 이랜드 (1): 조재완(전반 10분)
성남 FC (1): 연제운(전반 45분)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정우성 ‘여기가 팬사인회장인지 화보촬영장인지’ (레드페이스) [포토] 정우성 ‘여기가 팬사인회장인지 화보촬영장인지’ (레드페이스)
이동욱, 오늘(23일) 배우 최초 네이버 V 팬십(FANSHIP) 오픈…팬미팅 선예매 등 이동욱, 오늘(23일) 배우 최초 네이버 V 팬십(FANSHIP) 오픈…팬미팅 선예매 등
'믿고 보는 멜로 장인'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 1차 티저 공개 '믿고 보는 멜로 장인'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 1차 티저 공개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