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매치 리뷰] 한국, '스웨덴 가상 상대' 북아일랜드에 1-2 패...무패 마감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한국이 권창훈의 선제골을 지켜내지 못하면서 북아일랜드와의 첫 경기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위치한 윈저 파크에서 열린 북아일랜드와의 3월 A매치 평가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북아일랜드와의 역사적인 첫 경기에서 패하며, 8경기 째 이어온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선발 라인업] 한국, ‘김신욱-손흥민-권창훈’ 스리톱 가동...박주호 선발

이날 경기서 한국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신욱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권창훈이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이재성과 기성용, 박주호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4백은 김진수, 김민재, 장현수, 이용이 구성했으며,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북아일랜드도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존스와 매게니스, 워드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주도했고, 사빌, 노우드, 코리 에반스가 중원에 자리했다. 루이스와 맥콜리, 조니 에반스, 휴즈는 수비라인을 구축했으며, 골키퍼 장갑은 카슨이 꼈다.

[전반전] 한국, 권창훈 선제골로 기선제압...자책골 나오며 승부 원점

한국이 이른 시간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7분 박주호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깔끔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한차례 위기도 있었다. 전반 13분 맥콜리의 슈팅을 김승규 골키퍼가 펀칭해 걷어냈고, 이것을 워드가 골로 마무리한 것이다. 그러나 워드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판정이 내려지면서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북아일랜드는 전반 18분 만에 부상을 당한 휴즈를 빼고 맥러플린을 투입하며 예상치 못한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의 리드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20분 상대가 프리킥 상황에서 약속된 플레이를 펼쳤고, 이것이 김민재의 자책골로 이어진 것이다.

추격을 허용한 한국은 전반 24분 이용이 넘겨준 공을 김신욱이 문전에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전반 33분 김진수가 부상을 당하면서 김민우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이후 한국은 부지런히 북아일랜드의 빈틈을 노려봤지만,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파상공세 펼치는 한국, 그러나 '스미스 골'로 아쉬운 패배

북아일랜드는 후반 1분 매게니스가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김승규 골키퍼가 간신치 쳐냈고, 한국도 후반 6분 이재성이 아크 정면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리며 북아일랜드 수비진을 긴장시켰다. 후반 11분에는 박주호가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찬 강력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한국은 후반 16분 권창훈 대신 황희찬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이후에도 한국의 공세가 계속됐다. 한국은 후반 17분 이재성이 수비수 사이로 슈팅했지만 골문을 빗겨갔고, 후반 34분에는 김신욱이 문전에 찬 슈팅이 수비수 발에 맞고 무위에 그쳤다.

한국은 경기 막바지까지 파상공세를 펼쳤다. 그러나 후반 41분 스미스에게 실점했고, 경기는 결국 1-2 아쉬운 패배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한국 (1): 권창훈(전반 7분)
북아일랜드 (2): 김민재(전반 20분 자책골) 스미스(후반 41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