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북아일랜드] 한국, 북아일랜드와 1-1로 팽팽한 균형 (전반 종료)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한국이 이른 시간에 기록한 선제골을 지켜내지 못하면서 북아일랜드에 추격을 허용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위치한 윈저 파크에서 열린 북아일랜드와의 3월 A매치 평가전에서 1-1로 팽팽한 균형을 유지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신욱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권창훈이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이재성과 기성용, 박주호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4백은 김진수, 김민재, 장현수, 이용이 구성했으며,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른 시간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7분 박주호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깔끔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그러나 북아일랜드가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북아일랜드는 전반 20분 프리킥 상황에서 약속된 플레이를 펼쳤고, 이것이 김민재의 자책골로 이어지면서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동점을 허용한 한국은 전반전 막바지까지 북아일랜드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