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매치 프리뷰] 첫 맞대결 앞둔 신태용호, ‘창끝’ 다듬고 ‘방패’ 점검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한국이 북아일랜드와 역사적인 첫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독일, 스웨덴의 가상 상대로 꼽히는 3월 A매치 2연전, 신태용호에는 창끝을 다듬고 방패를 점검하라는 중요한 미션이 주어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위치한 윈저 파크에서 북아이랜드를 상대로 3월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앞서 단 한 번도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는 한국과 북아일랜드는 역사적인 첫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북아일랜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무대에 초대받지 못했지만,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유럽 지역 예선에서 독일에 이어 C조 2위를 차지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플레이오프에서는 스위스와 만나 1, 2차전 합계에서 0-1으로 밀려 아쉽게 본선 진출이 좌절되고 말았다.

그러나 경기 내용은 훌륭했다. 1차전에서 오심 논란이 불거졌던 페널티킥 실점으로 인해 0-1로 아쉽게 패했고, 2차전에서는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더욱이 북아일랜드는 유럽 지역 예선 10경기에서 6실점만을 허용했을 정도로 탄탄한 팀이다.

# ‘10경기 6실점’ 북아일랜드 수비 뚫을 ‘창’은?

유럽 팀들을 상대로 한국의 공격력을 시험해보기엔 안성맞춤인 셈이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소집 명단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현대), 이근호(강원 FC) 총 4명을 공격수로 불러들였다. 출국 전 “기본적으로 투톱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황희찬, 김신욱, 이근호 중 한 명이 손흥민과 짝을 이뤄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손흥민과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했던 이근호는 강원에서 당한 타박상으로 인해 북아일랜드전 선발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손흥민의 파트너는 황희찬과 김신욱으로 좁혀지게 됐다.

두 선수 모두 손흥민의 ‘짝꿍’으로 손색이 없다. 황희찬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이미 손흥민과 발을 맞춘 경험이 있으며, 김신욱 역시 최근 A매치에서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득점력을 뽐내고 있다. 김신욱은 신장이 높은 북아일랜드 수비진과의 경합에도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신태용 감독이 어떤 공격 카드를 꺼내들지, 그리고 꺼내든 카드가 탄탄한 북아일랜드의 수비진을 뚫을 비책이 될 수 있는지 지켜보는 것이 북아일랜드와의 평가전의 최대 관전 포인트라 할 수 있다.

# 전북에서 이식한 수비, ‘방패’ 점검도 필수!

사실 3월 소집 명단이 발표된 뒤, 최대 화두는 전북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수비라인이었다. 신태용 감독은 소집 명단을 발표하면서 “지금 내 머릿속에 가장 복잡한 부분은 수비다. 독일과 스웨덴은 우리보다 힘과 높이가 좋다. 밀고 들어올 때 우리 선수들이 잘 버텨줄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수비진이 유럽 선수들과의 경합에서 안정감을 보여줄 수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것이다. 그러나 경기를 치르지도 않았는데, 우려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홍정호와 김민재, 김진수, 최철순, 이용 등 전북 수비수 중 무려 5명이 발탁됐지만, 전북의 실점율이 높았기 때문이다. 전북은 올 시즌 치른 7경기에서 총 13실점을 기록했다.

신태용 감독은 이 같은 우려에 “포백만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답했지만, 결국 그라운드 위에서 증명해보여야 한다. 박주호는 “위에 있는 선수들이 얼마나 도와주느냐에 따라 수비진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며 1, 2선에서의 수비 가담을 강조했고, 홍정호도 “소속팀에서 계속 손발을 맞춰왔다. 서로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조직력이 올라올 거라고 자신했다.

한국은 지난 22일 발표된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북아일랜드전에 나선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입게 될 유니폼이기도 하다. 새롭게 출발선에 선 신태용호가 ‘유럽 팀들을 상대로 통할까’라는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꿔 놓을 수 있을까? 결과가 중요한 경기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의 실마리는 찾아야 한다. 

사진= 윤경식 기자, 엑세스 커뮤니케이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