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광저우전 앞둔 조성환 감독, “공격 축구로 이기는 경기하겠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의 조성환 감독이 조성환 감독이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과의 리턴매치에서 설욕을 다짐했다.

제주는 14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광저우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4차전을 치른다. 제주는 G조에서 1승 2패 승점 3점으로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광저우를 반드시 잡아야 하고, 복수혈전을 통해 반전이 필요하다.

경기를 앞둔 조성환 감독은 “먼저 우리는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 분위기 전환이 필요하다. 광저우 원정에서는 졌지만 잘 준비했으니 내일 팬들을 위해 좋은 경기하겠다. 수비만 하면 승점 3점을 못 가져온다. 공격적으로 무게를 두고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제주는 지난 광저우 원정에서 전반에 좋은 경기력으로 득점을 만들었지만 후반에 무너지며 대패를 당했다.

이에 대해 조성환 감독은 “수비균형이 무너지지 않는다면 득점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기본적인 전술을 유지하면서 경기 내내 계속적으로 전략적으로 잘 풀어나갈 것이고, 가장 중요한 것은 밸런스를 잘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밸런스 유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조성환 감독은 “제주 팬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내일 경기는 심려를 덜어낼 수 있는 경기가 될 것이다. 내일 경기는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한다. 그래야 다음경기도 좋은 결과가 올 것이다. 또한 선수들도 내일 총력을 기울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제주의 측면 수비수 박진포 역시 “내일 경기는 앞으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와 케이리그에 있어서 중요한 시점이다. 꼭 승점3점을 가져와서 분위기 전환하겠다. 지난 경기는 우리 팀의 수비 실수로 인해 다 실점 하였다. 이번 경기는 실수를 줄이고 상대의 실수를 유도 할 것이다. 제주가 잘하는 역습을 보여준다면 좋은 경기가 될 것이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