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현장리뷰] 울산, ‘엘케손 골’ 상하이 상강에 0-1 패...선두 탈환 실패

[인터풋볼=울산] 유지선 기자= 울산 현대가 엘케손에게 실점하며 안방에서 상하이 상강에 아쉬운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F조 선두 탈환의 기회도 무산되고 말았다.

울산은 13일 오후 7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4차전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울산(승점 5)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선두 탈환에 실패했고, 반면 상하이 상강은 승점 10점으로 치고 나가며 F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선발 라인업] 울산, 토요다-오르샤 출격...상하이, 헐크-오스카 맞불

양 팀 모두 최상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토요다가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오르샤, 한승규, 김인성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박주호와 정재용은 중원을 지켰으며, 이명재, 강민수, 리차드, 김창수가 4백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오승훈이 꼈다.

이에 맞서 상하이 상강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엘케손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루 원쥔과 헐크가 측면에서 공격을 도왔다. 오스카, 차이 후이캉, 린 추앙이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으며, 유 하이, 스 커, 흐어 구안, 푸 후안이 수비를 구성했다. 골문은 얀 쥔링이 지켰다.

[전반전] 일진일퇴의 공방전...그러나 쉽게 열리지 않는 골문

울산은 전반 초반부터 오르샤와 김인성이 좌우 측면을 흔들면서 호시탐탐 기회를 엿봤다. 전반 16분에는 김인성이 오른쪽 측면에서 골키퍼를 제쳐내고 완벽한 오픈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 대신 중앙으로 패스를 선택하면서 결정적인 찬스를 한 차례 놓치고 말았다.

울산의 공세가 계속됐다. 울산은 전반 19분 토요다가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1분 뒤에는 오르샤가 찬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겨가고 말았다. 상하이 상강도 전반 29분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오스카가 찬 날카로운 프리킥이 오승훈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세트피스로 울산을 괴롭히던 상하이 상강은 전반 36분 오스카가 측면에서 찬 프리킥이 울산의 골문을 향했지만 오승훈 골키퍼가 쳐냈다. 울산도 전반 39분 김인성의 패스를 이어받은 토요다가 노마크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이 골문 위로 뜨고 말았고, 2분 뒤에는 리차드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전] ‘엘케손 선제골’ 끌려가는 울산...교체로 변화 모색

상하이 상강은 부상을 당한 루 원쥔을 빼고 우 레이를 투입했고, 울산도 후반 2분 김인성 대신 황일수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팽팽한 균형을 깬 건 상하이 상강이었다. 헐크의 패스를 이어받은 엘케손이 후반 5분 오른발 슈팅으로 울산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이에 울산은 후반 12분 토요다를 빼고 주니오를 투입했고, 후반 19분에는 한승규 대신 김승준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울산은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무위에 그쳤고, 후반 26분에는 오르샤가 아크 정면에서 찬 슈팅이 상대 수비에 가로막혔다.

울산은 후반 31분 박주호를 빼고 박용우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울산은 경기 막바지까지 상하이 상강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고, 경기는 결국 1-0의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울산 현대 (0)
상하이 상강 (1): 엘케손(후반 5분)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