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기성용, 스완지와 결별 가능성↑...EPL-세리에 ‘러브콜’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 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29)이 스완지 시티와 결별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기성용은 AC밀란을 비롯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이탈리아 세리에A 팀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스완지의 키’ 기성용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스완지와 계약이 만료된다. 기성용은 지난 2012년 처음 스완지에 입성한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쳤고, 이번 시즌에도 중원의 핵심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재계약에 대한 합의는 없었다. 기성용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스완지가 계약이 만료되는 상황에서 다른 팀들의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1월 이적 시장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관심을 보였고, 최근에는 이탈리아의 명문 클럽 AC밀란이 기성용을 원하고 있다.

이탈리아 ‘칼초 메르카토’는 12일 “기성용과 밀란이 계약에 합의를 이뤘다. 메디컬 테스트까지 몇 주도 안 걸릴 것이다. 밀란은 자유 계약으로 페페 레이나와 이반 스트리니치 영입을 확정했고, 기성용은 세 번째 영입 선수다. 계약 기간은 3년으로 구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기성용의 AC밀란 이적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기성용의 부친인 광주FC의 기영옥 단장도 이적 합의 설을 부정했고, 영국 웨일스 언론 ‘사우스 웨일스 에코’는 스완지의 카르발랄 감독이 기성용으로부터 ‘미래에 관한 결정을 여름 이적시장까지는 보류하겠다’라는 약속을 받았다고 전했다.

유럽 이적 시장에 정통한 관계자 역시 “AC밀란 이적이 확정된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기성용이 스완지와 결별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고, 현재 EPL과 세리에A 팀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기성용의 입장에서는 다급하지 않다. 일단 스완지의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결정은 이후에 할 전망이다. 현재 기성용이 EPL과 세리에A 팀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시즌이 끝난 후 모든 것을 고려해 자신의 거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