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신태용 감독, “월드컵 명단, 80% 확정했다”(일문일답)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유럽 원정 평가전을 앞둔 신태용호의 소집 명단이 공개됐다.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북아일랜드, 폴란드와 맞대결을 펼치는 신태용호가 총력전을 예고하며 최상의 전력을 꾸렸고, 손흥민 등 유럽파 선수들이 총 출동한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달 24일부터 열흘 남짓한 시간 동안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을 방문해 구자철, 지동원, 황희찬 등 해외파 선수들을 점검했고,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월드컵 베이스캠프와 사전 훈련지 후보 등을 둘러보며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제 신태용 감독의 시선은 3월 A매치 2연전을 향하고 있다. 신태용호는 오는 24일 북아일랜드와 맞대결을 펼치며, 28일에는 폴란드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른다. 월드컵이 10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치르는 3월 A매치는 사실상 러시아행을 원하는 선수들의 ‘마지막 등용문’이라 할 수 있다.

3월 A매치 2경기를 앞둔 신태용 감독이 12일 오전 10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최정예다. 손흥민, 기성용 등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과 이재성 등 K리그에서 뛰는 최고의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명단을 발표한 신태용 감독은 “유럽 원정 평가전에서 23명의 선수들을 발탁했다. A매치 기간에 있는 평가전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 23명에 뽑힌 선수들이 100%라고 볼 수는 없지만 소속팀에서 꾸준하게 뛰는 선수들과 우리 팀에서 지켜볼 선수들을 발탁했다. 월드컵에서 만날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만나는데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선수들을 발탁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변화도 있었다. 해외 무대에서 뛰다가 꾸준한 출전 기회를 잡기 위해 K리그에 새 둥지를 튼 홍정호(전북 현대)와 박주호(울산 현대)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장쑤 쑤닝에 몸담았던 홍정호는 지난해 후반기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서 실전 감각이 떨어져있었다. 그러나 올 시즌 전북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뒤, 꾸준히 경기에 나서며 안정된 수비력을 보여줬다. ‘늦깎이 K리거’ 박주호도 도르트문트와 계약 해지 후 울산 현대로 둥지를 옮겼고, 중앙 미드필더와 왼쪽 풀백 자리를 오가며 경기력을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명단을 추리다보니 전북 선수들로 수비 라인을 구축하게 됐다. 좋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발탁했다. 팀에서 손발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이것도 장점이라 볼 수 있다. 공격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다. 전북이 국가대표 수비 라인을 구축했지만 실점이 많아 안타깝다. 그래도 제 눈에는 좋은 선수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로는 지금 뽑은 선수들이 좋다고 생각한다. 특정 팀의 선수들만 발탁하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시너지가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신태용 감독은 “큰 부상만 없다면 현재 80% 이상은 확정적이다. 고요한 선수가 최근 부상을 당했다. 소속팀에서 부상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그런 부상만 없다면 80% 정도 구상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 신태용 감독 일문일답

-유럽 원정 명단 발표

유럽 원정 평가전에서 23명의 선수들을 발탁했다. A매치 기간에 있는 평가전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 23명에 뽑힌 선수들이 100%라고 볼 수는 없지만 소속팀에서 꾸준하게 뛰는 선수들과 우리 팀에서 지켜볼 선수들을 발탁했다. 월드컵에서 만날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만나는데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선수들을 발탁했다.

-수비 라인에 전북 선수들 5명

명단을 추리다보니 전북 선수들로 수비 라인을 구축하게 됐다. 좋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발탁했다. 팀에서 손발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이것도 장점이라 볼 수 있다. 공격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다. 전북이 국가대표 수비 라인을 구축했지만 실점이 많아 안타깝다. 그래도 제 눈에는 좋은 선수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로는 지금 뽑은 선수들이 좋다고 생각한다. 특정 팀의 선수들만 발탁하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시너지가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

-황희찬, 홍정호, 박주호 발탁

이 선수는 제가 꾸준하게 지켜봤기 때문에 특별하게 새로운 선수들은 아니다. 감독과 코치 생활을 하면서 꾸준하게 함께 했다. 팀을 위해 희생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월드컵을 함께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박주호, 황희찬, 홍정호는 가지고 있는 기량이 확실하다.

-공격수 4명 발탁 이유

석현준과 지동원은 제가 유럽에 직접 가서 봤다. 김신욱, 황희찬도 마찬가지다. 팀을 위해 어떤 것을 할 수 있을 지 고민했다. 석현준은 12월까지는 몸 상태가 좋았는데 부상이 왔고, 지동원도 제가 직접 보러갔을 때 약간의 부상이 있어서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그래도 꾸준하게 뛰고 있기 때문에 대기 명단에 올렸다. 손흥민, 황희찬, 김신욱은 제가 직접 봤고, 경기력이 좋았다.

-박주호 미드필더로 발탁 배경

박주호는 풀백도 볼 수 있지만 볼란치로도 활약할 수 있다. 주세종, 이명주가 경찰청으로 입대하면서 몸 상태가 올라오지 않아 미드필더가 부족했다. 이에 박주호를 미드필더로 발탁했고, 울산에서도 중원에서 뛰고 있다. 제가 코치 역할을 할 때 기성용과 짝을 이뤄 볼란치 역할을 했는데 잘해줬던 기억이 있다. 이번 평가전에서 실험을 위해 뽑았다.

-대표팀 구성

큰 부상만 없다면 현재 80% 이상은 확정적이다. 고요한 선수가 최근 부상을 당했다. 소속팀에서 부상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그런 부상만 없다면 80% 정도 구상을 완료했다.

-공격수들의 조합

공격수들이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4-4-2 포메이션을 사용했을 때 손흥민이 측면과 최전방으로 활약할 수 있다. 손흥민의 파트너를 고민하고 있고, 원톱을 쓸지도 고민하고 있다. 어떤 옵션이 첫 번째인지는 고려를 해야 한다. 현재 모든 것을 밝힐 수는 없다. 스웨덴, 멕시코 등 상대 팀들이 우리 팀을 분석하고 있기 때문이다.

-평가전이 많은 이유

월드컵에 가기 전까지 선수들이 일주일에 한 경기 이상을 치른다. 그렇기 때문에 경기 리듬을 꾸준하게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에게 월드컵 첫 경기 전에 평가전을 얼마나 치러야 하는지에 대해 물어봤고, 모두의 의견이 4경기 정도였다. 월드컵 시작 전까지 4경기 정도를 치러야 한다고 판단했다.

-현재 가장 어려운 점은

수비 라인이다. 제 머릿속에서 가장 복잡한 것은 수비다. 전북 선수들이 수비 라인을 구축하고 있는데 실점이 많다. 독일이나 스웨덴은 우리보다 힘과 높이가 좋다. 밀고 들어올 때 우리 선수들이 얼마만큼 버텨줄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 높이가 있는 수비들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실점을 줄이면서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낼지 고민이다.

-스웨덴 대표팀, 즐라탄 복귀

주제 넘는 생각이라 볼 수 있겠지만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 선수의 정확한 성격과 행동은 잘 모른다. 그러나 정보를 수집한 바에 의하면 독불장군 식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 선수가 팀에 들어왔을 때 후배들을 위해 희생할지는 미지수다. 우리 팀에 위협이 될 수는 있겠지만 선발로 나서지 못한다면 팀을 와해시킬 수도 있다.

-손흥민의 맹활약

손흥민이 지금 같은 활약을 월드컵에서도 보여줬으면 좋겠다. 원톱이든, 측면이든 가리지 않고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어 저도 기대된다. 그러나 선수가 일년 내내 맹활약 할 수는 없다. 지금 몸이 최고조인데 월드컵에서 컨디션이 다운될 까봐 걱정이다.

# 신태용호 유럽 원정 평가전 명단

GK: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조현우(대구FC)

DF: 홍정호(전북 현대), 김민재(전북 현대), 김진수(전북 현대), 최철순(전북 현대), 이용(전북 현대), 장현수(FC도쿄), 윤영선(상주 상무), 김민우(상주 상무)

MF: 기성용(스완지 시티), 정우영(충칭 리판), 이창민(제주 유나이티드), 권창훈(디종FCO), 이재성(전북 현대), 염기훈(수원 삼성),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박주호(울산 현대)

FW: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현대), 이근호(강원FC),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대기명단: 정승현(사간 도스), 홍철(상주 상무), 김승대(포항 스틸러스),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 지동원(다름슈타트), 석현준(트루아)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