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사랑꾼’ 베일, 처제에게 선물 건넨 사연...‘왜?’

[인터풋볼] 취재팀 = 레알 마드리드의 스타 가레스 베일이 비극적인 일을 당한 처제에게 위로의 선물을 건넸다.

스페인의 ‘아스’는 20일(한국시간) “베일과 그의 부인인 엠마 라이스-존스에게 비극이 벌어졌다. 엠마의 여동생 케이티가 배우자를 잃었다. 케이티의 남편은 3달 전 그녀와 2명의 아이를 남기고 자살했다”라며 “이에 베일은 케이티에게 25만 유로(약 3억 3천만 원) 상당의 집과 함께 복스홀 차량 등 경제적 지원을 했다”라고 전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