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디 마리아, “레알과 관계 끝...바르사행 문제없다”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앙헬 디 마리아가 바르셀로나 이적 가능성을 다시 한 번 밝혔다.

레알 마드리드와 파리 생베르망(PSG)은 15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을 치른다.

PSG의 디 마리아가 친정팀을 상대한다. 그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약 네 시즌 동안 레알에서 활약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거쳐 PSG로 이적했다.

경기를 앞둔 디 마리아는 14일 프랑스 축구전문매체 ‘소 풋’과 인터뷰에서 “레알과 나의 관계는 끝났다. 그들과 세월은 오래 전에 마감됐다”고 말했다.

디 마리아는 바르셀로나 이적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디 마리아는 “솔직히 바르셀로나에서 뛰는 것도 전혀 문제되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디 마리아는 레알에서 마지막이 깔끔하지 못했다. 레알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직전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부상에 대한 과실을 경고했다고 알려졌다. 디 마리아는 “그것을 읽은 후 찢어버렸다”면서 “굳이 그 공문에 대해 생각하지 않더라도 레알을 상대로는 항상 동기부여가 된다”고 남다른 의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레드벨벳 웬디, ‘진심이 닿다’ OST 합류...‘What If Love'! 22일 공개 레드벨벳 웬디, ‘진심이 닿다’ OST 합류...‘What If Love'! 22일 공개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