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유벤투스 토트넘] 케인-에릭센, “원정 2골, 웸블리에서 기회 잡을 것”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유벤투스 원정에서 골을 터트렸다. 

토트넘 홋스퍼는 14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 우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유벤투스와 2-2로 비겼다.

전반 9분 만에 2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끝내 동점을 만들었다. 원정에서 2골을 넣은 토트넘이 보다 유리한 입장이 됐다.

케인과 에릭센의 활약이 빛났다. 케인은 전반 35분 잔루이지 부폰까지 제치며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2018년 유벤투스의 무실점 행진이 끊어지는 순간이었다.

에릭센은 환상적인 프리킥을 선보였다. 후반 26분 아크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에서 낮고 빠른 슈팅을 선보였고, 부폰의 허를 찔렀다.

경기 후 케인은 UEFA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엄청난 무대, 그것도 원정에서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다. 우리의 강함을 보여줬다. 원정에서 2골은 웸블리에서 분명 이득이 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릭센도 원정 골에 의미를 뒀다. 그도 “원정에서 골로 웸블리에서 열릴 2차전에 기회가 올 거라 본다. 엄청난 자신감을 갖고 갈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