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멀티골’ 이동국, 가시와전 최우수 선수 선정

[인터풋볼=전주] 박주성 기자= 라이언킹 이동국(38, 전북 현대)이 가시와 레이솔전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가시와 레이솔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2년 만에 ACL 정상 탈환을 노린 전북은 완벽한 출발을 하게 됐다. 또 가시와 징크스도 깨졌다. 상대전적은 7전 1승 1무 5패가 됐다.

이동국의 하루였다. 0-2로 뒤지던 상황 최강희 감독은 이동국을 선택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로 들어간 이동국은 득점으로 최강희 감독의 신임에 응답했다. 이동국은 후반 10분 이재성의 코너킥을 머리로 해결하며 만회골을 터뜨렸다.

이후 김진수의 시저스킥이 나오며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마지막 골이 필요한 그 순간. 이동국이 등장했다. 후반 40분 이동국은 박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후 감각적인 감아차기로 골망을 흔들며 경기를 뒤집었다. 골이 터지는 순간 전주성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경기 후 이동국은 가시와전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이동국은 “후반에 들어와 공격적으로 했다. 이기기 위해서는 골이 필요하다. 찬스에 집중하면서 경기한 것이 홈팬들에게 짜릿한 승리가 된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북에서 10년째 뛰고 있는데 전북에서 뛰는 것이 참 즐겁다. 나이를 이야기 할 때만 나이를 느끼지 경기장에서는 똑같은 마음으로 뛰고 있다. 나이에 상관없이 선수로서 경기에 뛰고 있다”며 건재함을 보여줬다.

마지막 득점 장면에 대해서는 “상대가 밀고 나오는 것이 인상적이었고 뒷공간을 파고들면 찬스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골대 안에 무조건 넣어야겠다는 생각으로 감아 찼다. 운도 좋았고 다시 하라면 할 수 없겠지만 기막힌 슈팅이 첫 경기에 나와 만족스럽다”며 미소를 지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