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전북 가시와] 이재성, "이동국 선수와 함께 하는 건 영광"

[인터풋볼=전주] 박주성 기자= 이재성이 팀을 위기에서 꺼낸 이동국에 대해 존경심을 전했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가시와 레이솔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2년 만에 ACL 정상 탈환을 노린 전북은 완벽한 출발을 하게 됐다. 또 가시와 징크스도 깨졌다. 상대전적은 7전 1승 1무 5패가 됐다.

경기 후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이재성은 “첫 경기라 그런지 준비한 것보다 잘 안 풀렸다. 준비한 것을 모두 보여주지 못해 조금 다운됐다. 하지만 감독님 교체로 좋게 경기가 된 것 같다”면서 “전반에 준비하고 나갔는데 상대가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선수들이 하프타임에 안 된 부분을 이야기했고 감독님이 격려해줘 좋은 경기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동국 선수는 우리 팀에서 좋은 귀감이 되고 훌륭한 선배다.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열심히 하게 되는 동기부여가 된다. 이동국 선수와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4-4-2 포메이션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대단한 것 같다. 실패했지만 선수들을 믿고 또 경기를 바꿔야 한다는 승부일 때 과감한 결단을 내린다. 선수들을 믿기에 그런 결단을 하고 선수들도 그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