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전북 가시와] 겸손한 이동국, 환상골에 “운이 좋았다”

[인터풋볼=전주] 박주성 기자= 결승골을 터뜨린 이동국(38, 전북 현대)이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가시와 레이솔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2년 만에 ACL 정상 탈환을 노린 전북은 완벽한 출발을 하게 됐다. 또 가시와 징크스도 깨졌다. 상대전적은 7전 1승 1무 5패가 됐다.

경기 후 이동국은 “초반에 2실점을 한 후 당황한 모습이 있었다. 후반에 들어와 공격적으로 했다. 이기기 위해서는 골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훈련한 것처럼 투톱을 섰을 때 문제가 됐던 수비적 가담이 있었지만 골을 넣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 찬스에 집중하면서 경기한 것이 홈팬들에게 짜릿한 승리가 된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자신의 나이에 대해 “전북에서 10년째 뛰고 있는데 전북에서 뛰는 것이 참 즐겁다. 나이를 이야기 할 때만 나이를 느끼지 경기장에서는 똑같은 마음으로 뛰고 있다. 나이에 상관없이 선수로서 경기에 뛰고 있다”면서 미소를 지었다.

사실 이동국은 작은 부상이 있었다. 이에 대해 그는 “올해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틈틈이 훈련하다 종아리 부상을 당해 동계훈련을 거의 쉬었다. 한국에 와서 목포 훈련부터 합류해 계속 준비했다. 첫 경기부터 시즌이 시작되기에 감각을 훈련을 통해 끌어올렸다. 경기를 하면서 동료들과 맞췄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밝혔다.

결승골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이동국은 “상대가 밀고 나오는 것이 인상적이었고 뒷공간을 파고들면 찬스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상대 실수를 틈타 골을 기록했다. 골대 안에 무조건 넣어야겠다는 생각으로 감아서 슈팅을 찼다. 운도 좋았고 다시 하라면 할 수 없겠지만 기막힌 슈팅이 첫 경기에 나와 만족스럽다”고 털어놨다.

계속되는 교체 활약에 대해서는 “선발이든 교체든 감독님에 필요한 옵션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실점이 일찍 나와 교체가 일찍 됐다. 항상 경기에 나서면 찬스가 올 것이고 그것을 살리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 언제 나가든 내가 해야 할 일을 알고 있다. 크게 문제될 것은 없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