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두개골 골절 부상 당했던 메이슨, 은퇴 선언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두개골 골절 부상을 당했던 라이언 메이슨(26, 헐 시티)이 선수 생활 은퇴를 결심했다.

헐 시티는 13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메이슨의 은퇴 소식을 전하게 돼 유감이다"면서 "메이슨은 지난해 1월 두개골 골절 부상을 당했고, 의료진의 조언을 구한 결과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는 무리라고 판단했다"며 메이슨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메이슨은 지난해 1월 첼시와의 2016-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13분경 케이힐과 충돌하는 과정에서 머리에 큰 부상을 당했고, 그라운드 위에서 약 8분가량 치료를 받은 뒤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된 메이슨은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수술 후 빠른 회복세를 보이면서 일주일 만에 퇴원해 자택에서 회복에 전념했지만, 그라운드 위를 누비는 메이슨의 모습은 더이상 볼 수 없게 됐다.

메이슨은 과거 토트넘에서도 활약했으며, 돈캐스터 로버스, 밀월, 로리앙 등에서 임대 생활을 한 뒤 지난 2016년 8월 헐 시티에 입단했다. 메이슨은 헐 시티 유니폼을 입고 2016-17시즌 리그 16경기(교체 5회)에 출전했다. 

가레스 베일을 비롯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페트르 체흐 등 동료들이 응원 메시지를 보내며 메이슨의 쾌유를 바랐지만, 메이슨은 결국 26세의 나이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사진= 헐 시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