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프리뷰] ‘왕의 귀환’ 전북, 가시와 잡고 트레블 정조준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왕의 귀환이다. 아시아 챔피언 전북 현대(대한민국)가 가시와 레이솔(일본)전을 시작으로 새 시즌의 문을 활짝 연다. 가시와전은 트레블을 노리는 전북의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전북 현대는 오는 13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가시와 레이솔을 상대한다. 지난 시즌 ACL에 출전하지 못한 전북은 이번 대회에서 2년 만에 우승 트로피 탈환에 도전한다.

새 시즌의 문이 활짝 열린다. 전북은 지난 시즌 ACL 출전권이 박탈돼 국내 대회만 집중했다. 그 결과 전북은 K리그1(클래식) 우승을 차지했다. 9년 동안 5회 우승이라는 엄청난 기록이다. 그렇게 K리그의 전북 시대는 계속됐다.

이제 전북은 다시 아시아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이번 시즌은 특별하다. 지난 시즌의 아픔을 극복해야 하고 다시 한 번 챔피언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이다. 거기에 더해 리그 정상도 지켜야 하고 FA컵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새 시즌 전북의 목표는 트레블이다.

하지만 상대팀 가시와는 쉽지 않은 상대다. 전북은 가시와를 6번 만나 1무 5패를 기록했다. 아직까지 단 한 번도 승리가 없다. 지난 2015년 E조에 함께 포함됐을 때도 전북은 2경기에서 1무 1패라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또 지난 시즌이 끝난 후 전북에서 활약하던 김보경이 가시와로 이적해 전북을 잘 아는 적군이 하나 더 생겼다. 한국인 선수로는 김보경과 함께 윤석영, 박정수가 활약하고 있다. 불과 몇 달 전 전북에서 활약했던 김보경은 가시와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물론 최강희 감독은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최강희 감독은 “2018년 가장 중요한 경기가 될 것 같다. 홈에서 열리는 첫 경기인 만큼 반드시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 올해 1차 목표인 ACL 조별예선 통과를 반드시 1위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에이스 이재성도 빠지지 않았다. 그는 “내일 시즌 첫 경기이고 일 년 ACL 대회를 쉬었기에 선수로서 더욱 내일 빨리 나가서 뛰고 싶은 마음이 크다. 경기를 이겨서 날씨가 추운데도 응원오신 팬 여러분께 큰 기쁨을 선사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번 경기는 트레블을 노리는 전북의 새 시즌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가시와는 분명 쉬운 상대가 아니다. 전북이 이들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전북과 가시와전에 많은 팬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