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U-23 리뷰] ‘잘 싸웠다’ 베트남, 연장 끝 우즈벡에 1-2로 패하며 준우승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베트남이 1분을 남기고 우즈베키스탄에 무너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국가대표 축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한국시간)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승부 끝에 우즈베키스탄에 1-2로 패했다.

[선발명단] 최정예 가동한 양 팀

베트남은 응우옌 콘 푸엉, 응우옌 꽝 하이, 판 반 둑, 도 두이 마양, 팜 득 후이, 루엉 쓰언 쯔엉, 쩐 딩 쫑, 부 반 탄, 부이 띠엔 중, 팜 쑤언 마잉, 부이 띠엔 중이 선발로 나섰다.

우즈벡은 유린바예프, 함다모프, 시디코프, 야크시바예프, 함로베코프, 가니예프, 투르수노프, 아타크하노프, 아크람존, 아슈마토프, 예르가셰프가 선발명단에 포함시켰다.

[전반전] 우즈벡의 선제골, 베트남의 동점골

경기는 폭설 속에서 시작됐다. 양 팀은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이며 경기를 운영했다. 우즈벡은 높은 점유율로 경기를 주도했고 베트남은 커트 후 빠른 역습으로 우즈벡의 뒷문을 노렸다. 전반 7분 우즈벡의 선제골이 터졌다. 왼쪽 코너킥을 아슈마토프가 머리로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9분 부 반 탄이 역습을 시도했는데 야크시바예프가 태클을 시도하며 경고를 받았다. 베트남의 첫 슈팅은 전반 14분에 나왔다. 상대 수비의 실수를 틈타 꽝 하이가 헤딩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다. 시간이 갈수록 베트남은 라인을 끌어 올리며 우즈벡을 압박했다. 전반 23분 주심은 라인이 눈에 가려져 잠시 경기를 중단했다.

우즈벡은 뛰어난 개인 능력을 통해 베트남을 공략했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계속해서 강한 압박을 주문했다. 전반 34분 양 팀 선수들은 신경전을 펼쳤고 함로베코프가 경고를 받았다. 전반 36분 가니예프는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윗그물을 때렸다. 전반 39분 베트남이 기회를 살렸다. 꽝하이는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 팽팽한 양 팀, 득점은 없었다

후반은 경기장의 눈을 치운 상태에서 시작됐다. 우즈벡 선수들도 흰색에서 푸른색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우즈벡이 강하게 몰아붙였다. 후반 3분 함다모프는 예리한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5분 베트남은 도 두이 마잉이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며 불안한 장면을 만들었지만 다행히 수비가 걷어냈다.

베트남은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후반 8분 부이 띠엔은 실점에 가까운 슈팅을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베트남은 후반 12분 교체카드를 꺼냈다. 픔 득 후이를 빼고 하둑 칭을 투입했다. 후반 15분 판 반 둑은 공이 흘러나오자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날아간 공은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경기는 계속해서 우즈벡이 주도했다. 베트남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에 베트남은 후반 34분 응우예 콩 푸엉을 빼고 부이 티엔 중을 투입했다. 후반 36분 유인바예프는 골키퍼가 불안하게 걷어낸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벗어났다. 결국 양 팀은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으로 돌입했다.

[연장전] 우즈벡의 주도, 극적인 결승골

연장에도 경기 양상은 비슷했다. 연장 전반 6분 우즈벡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연장 전반 7분 베트남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연장 전반 10분 부이 티엔 중은 위험한 태클로 경고를 받았다. 베트남은 수비 라인은 두텁게 만들며 우즈벡 공격을 막았다. 우즈벡은 연장 전반 12분 아타크하노프를 빼고 압두할리코프를 투입했다.

연장 후반 시작과 함께 베트남은 먼거리에서 슈팅을 날렸다. 우즈벡은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베트남 수비를 흔들었다. 연장 후반 3분 베트남은 판 반둑을 빼고 퐁 홍 주이를 투입했다. 연장 후반 9분 베트남은 좋은 헤딩 슈팅이 나왔지만 벗어났다. 경기는 연장 후반 14분 결정됐다. 교체로 들어온 시도르프가 골을 터뜨리며 경기는 우즈벡의 승리로 끝났다.

[경기결과]

베트남(1)-꽝 하이(전39)

우즈베키스탄(2)-아슈마토프(전7), 시도르프(연장 후반 14)

사진=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