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아스널 첼시] 콘테 감독, “2실점 모두 불행했어...흔치 않은 일”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첼시는 불행했다. 아스널에 내준 두 골 모두 굴절 상황에서 나왔다.

첼시는 2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풋볼리그(EFL)컵 준결승 2차전에서 아스널에 1-2로 패했다.

또 다시 아스널을 넘지 못한 첼시는 결승행에 실패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실망스럽지만, 결승을 위한 선수들의 노력만큼은 만족한다”며 “실점한 두 골 모두 불행한 상황에서 나왔다. 흔히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 우리가 좋은 경기를 펼쳤기에 더욱 안타깝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 초반 윌리안이 부상을 당했다. 콘테 감독은 “우리는 매우 좋은 출발을 알렸다.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 부상을 당하는 것은 간단한 일만은 아니었다. 더군다나 벤치에서 우리의 옵션은 로스 바클리 뿐이었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데뷔전을 치른 바클리에 대해선 “우리와 함께 더 성장할 수 있다. 그는 이곳에 온지 단 2주 밖에 되지 않았다. 오늘은 갑자기 교체 투입됐지만, 그가 앞으로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에딘 제코의 영입에 대한 질문에는 “이적 시장에 대해 말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이는 클럽에 관한 이야기고, 감독인 내가 답할 필요는 없다. 지금의 선수들과 열심히 노력 중이고, 이들로 인해 기쁘다”고 답변을 피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