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POINT] 달랐던 전반과 불안했던 후반, 물음표는 여전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압박과 전진패스가 살아난 한국의 전반은 지난 두 경기와 확실히 달랐다. 그러나 흐름을 뺏긴 후반은 불안함을 지울 수 없었다. 김봉길호에 대한 물음표는 여전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3차전에서 호주에 3-2로 승리했다.

조별리그 2승 1무(승점 7)를 기록하며 조 1위를 확정지은 한국은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8강에서 만날 상대는 C조 2위를 차지한 말레이시아다.

김봉길호의 지난 두 경기는 썩 탐탁지 않았다. 베트남과 1차전에서 졸전 끝에 2-1 승리를 거뒀고, 시리아와 2차전에선 90분 내내 답답한 경기력을 반복하다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과는 물론이고 과정 자체가 만족스럽지 못했다. 두 상대 모두 밀집 수비 전략을 들고 나온 점도 있었지만, 이는 핑계에 불과했다. 상대의 전술에 말려들었고, 자신들의 축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슈팅, 패스, 크로스, 압박 등 기본적인 능력 모두가 비판의 대상이 됐다.

시리아전 후 김봉길 감독도 “세밀한 패스로 경기를 풀었어야 했다. 득점을 할 수 있는 좋은 패스들이 공격진에 연결될 수 있도록 보완하겠다”고 부족함을 인정했다.

결과와 과정에서 다름을 증명해야 했던 호주전. 8강행 운명이 걸린 경기였기에 부담감도 컸다. 이에 김봉길 감독은 윤승원의 측면 이동과 한승규의 전진 배치 등 약간의 변화를 통해 해법을 찾으려 했다.

다행히 전반은 지난 두 경기와 확연히 달랐다. 완벽이란 표현은 어울리지 않았지만, 문제 됐던 부분이 상당히 개선됐다.

무엇보다 전방 압박과 전진 패스가 살아났다. 공격진에 위치한 선수부터 의욕적으로 호주 수비를 압박했고, 공을 탈취한 후 날카로운 전진 패스를 찔렀다. 스피드에 앞선 한국은 이를 반복하며 끊임없이 호주를 두드렸다.

그 과정 속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8분 한승규가 수비수와 골키퍼를 차례로 제친 뒤 슈팅한 공이 최종 수비수에 막혔다. 다시 공을 잡은 한승규가 욕심 내지 않고 내준 공을 이근호가 강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긴장을 늦추지 않은 한국은 더욱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흐름을 살려 추가골까지 만들었다. 전반 44분 페널티 박스 내에서 이근호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 받은 한승규가 수비수 한 명을 가볍게 제친 뒤 강하게 때린 슈팅이 시원하게 골문을 갈랐다. 공격 진영에서 세밀함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물론 완벽한 모습은 아니었다. 슈팅와 찬스에 비해 득점은 아쉬웠다. 특히 후반 초반 호주의 공세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는 모습은 고개를 휘젓게 했다. 한 번 흐름을 뺏긴 뒤 터닝포인트를 잡는 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측면 수비와 크로스에 대한 대비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한국은 이근호가 단 한 번의 찬스를 놓치지 않으며 추가골을 넣었지만 흐름을 가져오지 못했다. 측면에 불안함이 연이어 노출됐지만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전반에 압도적이었던 슈팅 숫자조차 금세 역전됐고, 연이어 실점을 허용했다. 

그 불안함은 마지막까지 이어졌다. 호주가 끊임없이 공격하는데, 한국은 이를 막기에 급급했다. 승리를 지킨 게 다행일 정도였다. 달랐던 전반과 달리 후반은 또 180도 다른 모습이었고, 김봉길호에 대한 물음표를 지울 수 없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