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호주] 달라진 한국, 이근호-한승규 골로 호주에 2-0 리드 (전반종료)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김봉길호가 이근호와 한승규의 연속골에 힘입어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3차전에서 호주에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에서 최전방에 이근호가 출격했고, 조영욱, 한승규, 윤승원이 2선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윤승원이 측면으로 이동하고, 한승규를 전진 배치한 것이 특징이었다.

한국은 지난 두 경기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쳤다. 전반 6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윤승원이 낮고 빠르게 크로스한 공을 조영욱이 발을 갖다 댔지만 정확한 슈팅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전반 11분 이근호가 오른쪽 측면으로 돌파해 패스한 공을 윤승원이 재빠른 슈팅으로 이었다. 그러나 공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강한 전방 압박과 전진 패스로 끊임없이 호주 수비를 흔들던 한국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8분 후방에서 길게 올라온 공을 한승규가 잡아 수비수와 골키퍼를 차례로 제친 뒤 슈팅했지만 수비수가 몸을 던져 막아냈다. 다시 공을 잡은 한승규가 욕심내지 않고 패스했고, 이근호가 강하게 때린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자신감이 올랐다. 전반 20분 장윤호가 과감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리며 호주 수비를 흔들었다. 계속해서 찬스가 났다. 전반 22분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이근호가 관여 없이 흘린 공을 조영욱이 잡아 슈팅했지만 골키퍼가 발을 이용해 어렵게 막아냈다. 전반 27분 윤승원이 강하게 때린 공을 골키퍼가 펀칭했고, 흘러나온 공을 이근호가 재차 때렸지만 방향이 크게 벗어났다.

한국의 공격이 계속됐다. 전반 43분 조영욱이 오프사이드 라인을 피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지만 최종 슈팅이 부정확하며 찬스를 날렸다.

결국 추가골이 나왔다. 전반 44분 페널티 박스 내에서 이근호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 받은 한승규가 수비수 한 명을 가볍게 제친 뒤 강하게 때린 슈팅이 시원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윤승아, 오늘은 '블랙여신' (세드릭 샬리에) [포토] 윤승아, 오늘은 '블랙여신' (세드릭 샬리에)
[포토] 혜리 '하트도 시크하게' (세드릭 샬리에) [포토] 혜리 '하트도 시크하게' (세드릭 샬리에)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