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OMG
20살짜리 고교 졸업생, 5천억 복권에 당첨
[사진=Shane Missler 페이스북]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미국 '메가밀리언' 당첨 사상 4번째 큰 액수에 해당하고 3억분의 1 확률을 가진 5천억 짜리 복권에 당첨된 주인공이 최근 발표되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20살의 청년이었다.

현지시간 지난 12일 미국 플로리다 로터리 사이트(www.flalottery.com)는 플로리다 주에서 당첨된 4억 5100만 달러(약 4803억원)짜리 메가밀리언 복권의 주인공으로 포트리치에 사는 쉐인 미슬러(Shane Missler)씨를 공식 발표했다.

한 순간에 '청년 재벌'이 된 쉐인은 복권 당첨 후 아버지와 변호사를 대동하고 플로리다 주 복권위원회에 나타나 당첨금을 수령했다. 일시불로 당첨금을 수령 받아 실제 그가 받은 돈은 2억 8120만 달러(약 2994억원)였다.

쉐인은 "이제 내 나이 20살"이라면서 "다양한 열정을 추구할 계획이며 내 가족도 돌보고 인도적으로 좋은 일에 쓰겠다"고 밝혔다. 고교 졸업 후 얼마 전 플로리다의 한 신용정보 회사에 취직해 일하고 있던 쉐인은 복권 당첨 직후 직장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거액에 당첨된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에 제일 먼저 알렸다. 지난 5일 복권이 당첨된 직후 그는 페이스북에 '오 마이 갓'(Oh. My. God)이라는 짤막하지만 의미 있는 글을 남겼다. 2015년부터 시작했던 그의 페이스북에는 여러 사람들이 당첨 축하에 대한 메시지와 함께 돈을 구걸하는 메시지들도 많이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집 인근에 위치한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행운의 복권을 구매했으며 편의점 주인도 당첨복권을 판매한 덕분에 10만 달러 보너스 커미션을 받게 되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