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U-23 리뷰] ‘박항서호’ 베트남, 강팀 호주에 1-0 깜짝 승...2위 등극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약팀으로 평가 받던 베트남이 강팀 호주를 꺾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5시(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에서 호주에 1-0 깜짝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베트남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2위로 올라섰다. 호주는 승점 3점을 유지했지만 승자승에서 베트남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이제 잠시후 오후 8시 30분 한국과 시리아의 경기에서 한국이 승리한다면 단독 1위로 올라설 수 있게 됐다.

경기는 호주가 주도했다. 호주는 경기 내내 점유율을 높게 유지하며 베트남을 공략했다. 하지만 베트남의 수비는 생각보다 단단했다. 호주는 수비시 베트남의 5백을 뚫지 못했고 오히려 후반 27분 응우옌 꽝 하이에게 실점을 내줬다.

실점을 내주자 호주는 더욱 라인을 끌어 올리며 공격에 무게를 뒀다. 그때마다 베트남은 빠른 역습으로 호주의 뒷공간을 공략했다. 호주는 후반 36분 헤딩 슈팅이 골대에 맞는 불운도 겹쳤다. 남은 시간 양 팀은 치열하게 공방전을 펼쳤고 경기는 베트남의 깜짝 승리로 끝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