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World
사타구니 뻥 뚫린 엽기 청바지가 11만원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 영국 데일리스타와 메트로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가랑이 부분이 전혀 없는 기괴한 청바지를 누가 돈을 주고 사겠나 싶지만 영국 패션 브랜드 ‘더 래그드 프리스트’와 영국 SPA브랜드 아소스(ASOS)는 해당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논란이 일자 ‘더 래그드 프리스트’는 판매 중단을 한 반면 '아소스'는 여전히 75파운드 (약 11만원)에 가랑이가 허전한 이 청바지를 판매하고 있다.

‘블랙 라벨 샙스’(Black Label Chaps)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이 청바지는 이름 그대로 카우보이들이 바지 위에 덧입는 바지처럼 생겼다. 그런데 이 청바지를 착용한 여성 모델은 바지 속에 검은색 팬티만 입고 있어 사타구니, 엉덩이, 허벅지 부분이 고스란히 밖으로 노출된다.

한편 이번 논란은 현지 패션 블로거 릴리 멜로즈가 최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청바지 사진을 처음 게시하며 “올해 옷들은 왜 이래? 라는 글을 남긴 뒤부터 시작됐다.

또한 이 청바지를 본 일반인들도 SNS에 '내가 너무 늙은 것은 아닌지? 하지만 너무하다' 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