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POINT] '파넨카킥 실패' 윤승원, 결승 도움으로 '만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자신감이 너무 넘쳤던 것이 문제였고,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소속팀 FC서울에서도 파넨카킥을 성공시켰던 윤승원이 중요한 순간에 다시 한 번 페넌카킥을 시도했지만 실축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윤승원이 실수를 만회하며 결승 도움을 기록했고, 결국 이것이 승리로 이어졌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1차전에서 선제골을 내줬지만 조영욱, 이근호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대회 첫 승을 신고하며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객관적인 전력은 한국이 우위였다. 그러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저력도 만만치 않았다. 박항서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전력의 차이를 인정하며 5백을 세웠다. 여기에 날카로운 역습으로 한국의 뒤 공간을 노렸다.

결국 한국이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7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꾸앙 하이가 날카로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위기였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도 베트남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자칫 잘 못하면 경기가 말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때 해결사로 '막내' 조영욱이 나섰다. 전반 29분 한승규가의 전진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문전으로 침투했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전반 44분 박재우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추가골이 중요한 상황에서 한국이 흐름을 탔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장윤호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고, 결국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2분 한승규가 전방을 보고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이근호가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후 키커로 나선 윤승원이 파넨카킥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잘 차려진 밥상을 걷어찼다. 만약 윤승원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면 확실하게 흐름을 가져가며 대량 득점도 가능한 경기였다. 윤승원이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윤승원이 자신의 실수를 스스로 만회했다. 후반 28분 프리킥 찬스를 만든 윤승원이 왼발로 날카롭게 올려줬고, 이근호가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윤승원이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중요한 순간 과감한 파넨카킥을 시도했지만 실패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스스로 프리킥 찬스를 얻어내 결승골에 도움을 기록하며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