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리뷰] '조영욱-이근호 연속골' 한국, 베트남에 2-1 역전승...첫 승 신고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위기에서 간신히 탈출했다. 김봉길호가 선제골을 먼저 내줬지만 조영욱, 이근호의 연속골에 힘입어 승부를 뒤집었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1차전에서 선제골을 내줬지만 조영욱, 이근호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대회 첫 승을 신고하며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선발명단] '총력전' 김봉길호, 4-2-3-1 가동...윤승원-조영욱 출격

김봉길 감독이 베트남과 첫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쳤다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한국은 최전방 이근호를 중심으로 2선에 조영욱, 윤승원, 조재완이 나섰다. 중원은 황기욱, 한승규가 구축했고, 포백은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베트남 역시 쯔엉, 꾸앙 하이, 콩 프엉, 득 후이, 주이 만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했다.

[전반전] 선제골 내준 한국, 조영욱의 동점골로 승부 원점

전체적인 주도권은 한국이 잡았다. 한국은 중원에서 볼 점유율을 높이며 찬스를 잡았지만 베트남의 5백을 쉽게 열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11분 윤승원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고, 베트남은 전반 14분 쯔엉의 중거리 슈팅으로 반격했다.

한국이 역습 찬스에서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7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꾸앙 하이가 날카로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곧바로 한국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해결사는 조영욱이었다. 전반 29분 한승규가의 전진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문전으로 침투했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전반 44분 박재우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전] 윤승원의 파넨카킥 실패...도움으로 만회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조재완을 빼고 장윤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후반 2분 한승규가 전방을 보고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이근호가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윤승원이 파넨카킥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한국이 찬스를 잡았다. 후반 17분 장윤호가 과감하게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베트남은 후반 26분 반 뚜안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결국 한국이 승부를 뒤집었다. 윤승원이 도움을 기록하며 자신의 실수를 스스로 만회했다. 후반 28분 프리킥 찬스를 만든 윤승원이 왼발로 날카롭게 올려줬고, 이근호가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7분 반 둑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한국도 후반 38분 최재훈을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고,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 결국 승자는 한국이었고, 대회 첫 경기에서 역전승을 따냈다.

[경기결과]

한국 (2): 조영욱(전반 29분), 이근호(후반 28분)

베트남 (1): 꾸앙 하이(전반 17분)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