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FL컵 리뷰] ‘빈공’ 첼시, 홈에서 아스널과 0-0 무승부...결승행 불투명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첼시가 아스널과 1차전에서 승리를 놓쳤다. 결승행의 향방은 2차전에서 갈릴 예정이다.

첼시는 11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풋볼리그(EFL)컵 4강 1차전에서 아스널과 0-0으로 비겼다. 홈에서 승부를 보지 못한 첼시는 부담을 안고 2차전 원정을 떠나게 됐다.

[선발명단] 아자르 선발 vs 산체스 벤치

첼시(3-5-1-1): 쿠르투아; 아즈필리쿠에타, 크리스텐센, 뤼디거; 모제스, 드링크워터, 캉테, 파브레가스, 알론소; 아자르; 모라타

아스널(3-4-2-1): 오스피나; 챔버스, 무스타피, 홀딩; 베예린, 샤카, 윌셔, 메이틀랜드-나일스; 이워비, 웰백; 라카제트

[전반전] 팽팽한 전반...모제스의 슈팅이 아쉬운 첼시

첼시가 초반 빠른 공격을 통해 주도권을 가져가려 했다. 전반 2분 아자르의 패스를 모라타가 어려운 각도에서 슈팅까지 마무리했지만 방향이 맞지 않았다. 전반 12분에는 모제스가 페널티 박스 바깥 부근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경기는 첼시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아스널은 첼시의 홈에서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고 경기 흐름을 팽팽하게 가져갔다. 전반 22분 윌셔의 패스로 라카제트에게 좋은 찬스가 왔지만 그의 슈팅은 허무하게 높이 치솟았다.

첼시는 오른쪽에 위치한 모제스의 돌파가 돋보였다. 전반 24분 측면 돌파에 이은 기습적인 방향 전환 후 왼발 슈팅이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 28분에는 비슷한 상황에서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나가기도 했다.

팽팽한 균형은 전반 막판까지 깨지지 않았다. 아스널은 전반 39분 이워비의 기습적인 슈팅이 골문 구석으로 향했지만 쿠르투아의 엄청난 선방에 막혔다. 첼시도 전반 45분 파브레가스가 결정적인 헤더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은 골키퍼 품에 쉽게 안겼다.

[후반전] 터지지 않는 첼시...홈에서 무승부

첼시가 후반 초반에도 강하게 몰아쳤다. 후반 2분 캉테의 크로스가 한 번 굴절된 후 골문 바로 앞에 위치한 크리스텐센의 헤더 슈팅으로 연결됐지만 공이 골문 위로 살짝 넘어갔다.

이후 첼시의 공세가 계속됐다. 그러나 모라타의 슈팅은 여전히 터지지 않았고 좀처럼 아스널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후반 11분 모라타가 오랜 만에 제대로 된 슈팅을 때렸다. 슈팅은 오스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아스널에 불운이 겹쳤다. 윌셔가 부상으로 쓰러져 일어서지 못했고 후반 12분 엘네니와 교체됐다. 첼시는 그 틈을 공략했다. 후반 13분 모라타가 오른쪽 측면에서 대각으로 날카롭게 돌파해 슈팅까지 마무리했다. 하지만 각이 없는 상황에서 슈팅은 골대를 살짝 스쳐지나갔다.

아스널이 두 번째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21분 라카제트를 빼고 산체스를 투입했다. 그럼에도 첼시의 공세는 그치지 않았다. 후반 21분 모제스의 슈팅과 크리스텐센의 헤더 슈팅이 연이어 아쉬움을 남겼다.

첼시도 후반 22분 드링크워터를 대신해 윌리안을 넣으며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윌리안은 후반 30분 결정적 슈팅으로 공격에 힘을 더했다. 물론 오스피나가 막아냈다. 첼시는 후반 39분 아자르를 빼고 바카요코를 넣었다. 

후반 막판 파브레가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주심은 VAR을 통해 재차 확인했지만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경기결과]

첼시(0)

아스널(0)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